전체뉴스

천우희 "김혜수와 '청룡영화상' 인연, 엄정화와 셋이 사모임"(슈퍼마?)[종합]

이유나 기자

입력 2024-05-22 18:56

more
천우희 "김혜수와 '청룡영화상' 인연, 엄정화와 셋이 사모임"(슈퍼마?)


[스포츠조선 이유나 기자] 배우 천우희가 김혜수 엄정화와 사모임을 갖고 있다고 밝혔다.



22일 '이소라의 슈퍼마? 소라' 채널에는 '천우희씨 재밌는 사람이네 (feat. ?側? 성대모사부터 눈물까지)' 제목의 영상이 공개됐다.

이소라는 천우희에 대해 "재능이 엄청 많으시더라. 어떤 분일까 궁금했는데 실물깡패도 사실이다"라고 칭찬했다. 천우희는 "작품마다 다른 얼굴이 나와좋기는 한데 눈이 정말 잘 부어서 엄마조차도 어떨때는 너무 예쁘고 어떨때는 너무 못생겨 보인다고 하신다"고 웃었다.

천우희는 "엄정화 선배님 때문인지 모르겠는데 이소라 선배님을 보면 내적 친밀감이 있다"며 "어릴 때 이모와 같이 살았는데 선배님 다이어트 비디오 보면서 운동했다. 초등 4,5학년때였는데 이런 몸매와 마스크를 본 적이 없어서 문화충격을 받았다. 실제로 뵈니까 정말 신기하다"고 말했다.

김혜수와 엄정화와 친한 이유에 대해서는 "영화 '한공주'로 김혜수 선배님을 청룡영화상 때 뵙고 연락처를 알려드렸는데 어느날 김혜수 선배님께 연락이 왔다. 엄정화 선배님과 같이 계시다고 오라고 하셨다. 그때 이후로 셋이서 모임을 만들었다. 저희가 한 작품 한 프레임에 나오면 좋겠다는 말을 많이 했다"고 함께 캐스팅될 날을 고대했다.

2014년 청룡 영화상에서 천우희는 이수진 감독의 '한공주'로 여우주연상을 수상하며 그해 최대 이변의 주인공이었다. 당시 청룡의 여우주연상 트로피를 안은 천우희는 "그때 후보로 전도연 김희애 손예진 대선배님들이 가득 계셨다. 후보로 올랐다는것만으로도 너무 떨리고 기쁜데 제 이름이 불려서 너무 놀랐다. 전 제가 울고 있는지도 몰랐다. 잘 참았다고 생각했는데 그때 수상소감으로 많이 응원해주셔서 감사했다"고 회상했다.

당시 천우희는 '써니'의 본드걸로 주목 받았지만 신예에 불과했다. 첫 주연작이었던 '한공주'를 통해 전도연(집으로 가는 길)과 김희애(우아한 거짓말), 심은경(수상한 그녀), 손예진(공범) 같은 쟁쟁한 배우들을 제치고 여우주연상을 수상하며 눈물을 쏟았다. 천우희는 "이렇게 작은 영화에, 유명하지 않은 제가 이렇게 큰 상을 받다니..."라면서 "저에게 이 상을 주신 게 포기하지 말라는 뜻으로 주신 것 같다", "앞으로 더 독립영화와 예술영화에 대한 관심과 가능성이 열렸으면 좋겠다"라고 말한 바 있다.

천우희는 '마라케시 영화제'에서 '한공주'가 수상한 결과를 새벽 6시에 감독으로부터 받고 눈물을 쏟았던 기억도 떠올렸다. 당시 심사위원을 맡았던 해외 유명 배우들이 "'한공주'에 대해 더알고 싶어졌다"라고 말한 내용을 전해듣고 울컥했다고 말했다.

천우희는 "평소 에너지가 많지 않아서 연기할 때 한번에 쏟아내는 편"이라며 "온오프가 잘 되고, 대사를 연기하면 금방 다 잊어버린다"고 웃었다.

"지금까지 안해 본 역할을 해보고 싶다"는 천우희는 이소라가 '그레이의 50가지 법칙' 장르를 권하자 "관심있다. 배우에게 가지면 좋은 재능이 관능미라고 생각한다. 노력으로 되는게 아니라 타고난게 있어야 한다고 생각한다. 사람을 끌어내는 최고의 매력이 관능미 같다"고 했다.

마지막에는 최근에 크게 아팠던 반려견을 생각하며 눈물을 쏟기도. 천우희는 "13살 반려견이 최근에 기도협착이 왔다. 노화되면서 올수 있는 병이다. 부모님 텃밭 앞에서 크면서 회복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천우희는 넷플릭스 신작 '더 에이트쇼'와 JTBC 토일드라마 '히어로는 아닙니다만'에 출연 중이다.

lyn@sportschosun.com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