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송의선 “남친과 친모 묘한 관계..내가 내연녀?”..충격 고백

박아람 기자

입력 2024-05-22 10:01

송의선 “남친과 친모 묘한 관계..내가 내연녀?”..충격 고백


[스포츠조선닷컴 박아람 기자] 대만 모델 출신 방송인 송의선(38)이 전남친과의 충격적인 일화를 공개했다.



지난 20일 차이나프레스에 따르면 송의선은 최근 대만 TV 예능프로그램에 출연해 과거 남자친구를 사귄 적이 있다고 밝히며 전남친이 전화하는 것을 듣고 내연녀가 된 줄 알았던 적이 있다고 털어놨다. 당시 송의선은 전화 통화 상대방이 전남친에게 "남편"이라고 부르는 것을 들었다고 했다.

어느 날은 전남친이 전화를 대신 받아달라고 부탁했고, 송의선은 전남친의 휴대폰을 가지고 있게 됐다.

송의선은 "그때 전남친 휴대폰에서 '남편, 오늘 7시에 저녁 먹자'라는 문자를 보게 됐다. 전남친에게 물어보니 친모라더라"며 전남친 어머니가 자신의 아들에게 '남편', '여보'라고 부르고 있는 것을 알게 됐다고 털어놨다.

이후 전남친과 전남친 집에 방문한 송의선은 어머니를 만났다고 했다.

그는 "전남친 집에서 어머니가 아들에게 '남편'라고 부르는 것을 실제로 보게 됐다. 집에 들어서니까 '남편'이라고 반기더라. 방에 들어가려고 하자 전남친 어머니가 '남편, 문 닫지 마, 밖에 혼자 있으면 무서워'라고 했다"라고 소름끼쳤던 당시를 떠올렸다.

전남친에게 계속 '남편'이라고 부르는 어머니에 송의선은 지치고 말았다. 결국 그는 전남친에게 "너와 네 엄마의 삼각관계에 들어선 것 같다"고 솔직하게 고백했다.

송의선의 사연에 대중들은 "헤어지지 않았으면 엄청나게 고생했을 거다"라고 그의 감정에 공감했다.

한편 키 180cm에 몸무게 53kg의 송의선은 2006년 New Silk Road Model Competition에서 Top 10에 선정되며 모델로 데뷔했다. tokkig@sportschosun.com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