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SC줌人] '선업튀' 몰입도 100% 이유…김혜윤 "겨울에 김 감추려 몸에 찬물도 뿌려" 열정 만렙

고재완 기자

입력 2024-05-22 08:36

수정 2024-05-22 09:09

more
 '선업튀' 몰입도 100% 이유…김혜윤 "겨울에 김 감추려 몸에 찬물도…


[스포츠조선 고재완 기자] 배우 김혜윤이 tvN '선재 업고 튀어'에서 주인공 임솔 역을 맡아 출구 없는 매력을 발산하고 있다.



극 중 10대부터 30대까지 소화하며 청춘물 장인이라는 타이틀과 함께 한층 깊어진 연기로 시청자들을 '선친자('선재 업고 튀어'에 미친 자)'로 끌어낸 김혜윤.

과하지 않은 자연스러운 감정과 진심을 담아내는 탄탄한 연기력을 바탕으로 임솔 그 자체가 된 김혜윤은 류선재(변우석), 김태성(송건희)과의 설렘 가득 몰입도 100%의 케미는 물론, 엄마(정영주), 할머니 (성병숙), 오빠(송지호)까지 함께하는 모든 캐릭터와 완벽한 시너지를 만들어내며 극에 활력과 풍성함을 더한다.

여기에 김혜윤은 사고로 걷지 못하게 된 임솔의 눈물로 좌절과 고통, 끝없는 괴로움과 원망을 담아내며 드라마의 시작부터 시청자의 시선을 잡아끌었다. 이어 10회에서 류선재가 자신으로 인해 죽음에 이르게 된 사실을 알게 된 뒤 보인 연기는 드라마 내 최고의 명장면 중 하나로 꼽힌다. 특히 지난 21일 방송된 13회에서는 류선재의 삶을 지켜내는 방법으로 자신을 지우는 선택을 한 김혜윤은 다시 19세로 돌아가 두려움과 슬픔이 공존하는 복합적 감정 표현을 완벽하게 연기했을 뿐만 아니라 숨죽여 오열하는 모습으로 엔딩을 장식했다.

여기에 김혜윤은 '선재 업고 튀어'에서 수중신을 비롯한 납치신, 와이어를 활용한 동상신 등 다이내믹한 장면들 속에서도 집중력을 잃지 않는 고밀도 연기로 극의 중심축 역할을 완벽히 해냈다. 특히 한겨울에 진행된 수중신은 강추위 속에서도 체온으로 인한 김을 감추기 위해 연신 찬물을 뿌려가며 작품의 완성도를 높였다.

그뿐만 아니라 김혜윤은 데뷔 이래 처음으로 10대부터 30대를 넘나들며 학생부터 대학생, 직장인까지 여러 모습으로 분한 김혜윤을 선보이며 20대 대표 여자 배우로서의 진가를 입증했다.

이렇듯 완벽한 캐릭터 소화력과 흡입력 있는 연기력으로 자신만의 연기 스펙트럼을 공고히 만들어온 김혜윤. 지금까지 차근차근 쌓아온 필모그래피에 '임솔'이라는 인생 캐릭터를 새롭게 추가한 김혜윤이 보여줄 '선재 업고 튀어'의 완결에 기대와 관심이 쏟아지고 있다.

고재완 기자 star77@sportschosun.com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