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박철, 신내림 받았다..무속인 “여태껏 안 죽은 게 다행”

박아람 기자

입력 2024-05-21 10:57

more
박철, 신내림 받았다..무속인 “여태껏 안 죽은 게 다행”


[스포츠조선닷컴 박아람 기자] 배우 박철이 신내림을 받았다.



지난해 12월 유튜브채널 '베짱이엔터테인먼트'에서는 '(위험한초대 스페셜) 매화아씨! 특급 프로젝트! 배우 박철 신을 받들다!'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영상에서 박철은 무속인을 찾아 알 수 없는 현상의 원인과 미래에 대한 고민을 털어놨다.

"어릴 때부터 사람들이 저한테 무당을 하라고 그랬다. 그런 말을 굉장히 많이 듣고 살았다"고 고백한 박철은 "꿈에 돌아가신 아버지가 계속 나오신다. 또 이름 모를 조상님들도 나온다. 윗대 조상님들 수십 분이 자꾸 나오니까"라며 "저한테 신의 능력이 있는 건지 아니면 무엇 때문에 그런 건지 궁금하다" 무속인을 찾은 이유를 밝혔다.

이후 무속인과 천신제를 한 박철은 "조상님이 한 열두 분 정도 보였다. 나한테 오셔서 격려해 주시고 가셨다. 전부 다 보인다"라고 눈을 번쩍 떴다.

이에 무속인은 "대단한 신줄을 가지고 어떻게 살았니. 여지껏. 안 죽은 게 다행이다"라고 했다.

굿을 무사히 마친 박철은 "몸이 너무 가볍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tokkig@sportschosun.com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