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율희, 전남편 최민환과 子 생일파티 했나.."다 같이 밥 먹자고 약속"

조윤선 기자

입력 2024-05-19 07:21

more
율희, 전남편 최민환과 子 생일파티 했나.."다 같이 밥 먹자고 약속"


[스포츠조선 조윤선 기자] 율희가 첫째 아들 재율이의 생일을 맞아 삼남매와 만났다.



율희는 18일 "생일 축하해"라며 아들 재율이의 생일을 축하했다.

율희는 아들 재율이의 모습이 담긴 영상도 공개했다. 촛불이 켜진 케이크를 앞에 둔 재율이는 "소원 빌기"라는 엄마의 말에 귀여운 표정을 지으며 "장난감 사주세요"라고 소원을 빌었다.

이어 율희는 쌍둥이 딸의 사진을 올리며 "버스도 잘 타는 내새꾸들. 의젓해"라며 애정을 드러냈다.

앞서 최민환은 지난달 방송된 KBS 2TV '슈퍼맨이 돌아왔다'에서 아들 재율이가 받고 싶은 선물로 "우리 가족들 다 만나고 싶다"고 하자 "엄마랑 아빠랑 아가들이랑 밥 먹자"라며 전처 율희와의 만남을 약속했다.

당시 최민환은 "아이들 엄마까지 모여서 다 같이 식사하는 자리가 사실 만들기가 쉽지 않다. 근데 아이들 생일 때만큼이라도 다 같이 모여서 밥 먹자고 약속을 했다"며 "얼마 전 쌍둥이 생일날 아이 엄마랑 다섯 식구가 모여서 같이 식사했다. 그때 재율이가 정말 좋아했다. 언제까지 약속을 지킬 수 있을지는 모르겠지만 열심히 최선을 다해서 그 시간을 지켜 내보려고 노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에 최민환과 율희가 아들과의 약속을 지키기 위해 가족들이 다 모여서 생일을 함께 보낸 것으로 추측된다.

한편 율희는 지난해 12월 FT아일랜드 최민환과 이혼을 발표했다. 두 사람은 2017년 공개 열애를 시작한 뒤 2018년에 혼인신고 및 임신 소식을 전했다. 그해 5월에는 첫아들을 얻었고, 2020년에는 쌍둥이 딸을 낳으며 아이돌 최초 다둥이 부모가 됐다. 그러나 두 사람은 각자의 길을 걷게 됐고, 세 아이의 양육권은 최민환이 갖기로 했다.

율희는 "아이들은 많은 시간 고민한 끝에 현실적인 문제들과, 최대한 심리적인 불안함이 크지 않도록 지금까지 생활하던 공간에서 지내는 게 맞다는 판단을 하여 아이 아빠가 양육하고 있으며, 저 역시 그만큼 엄마의 빈자리가 느껴지지 않게 아이들과 자주 만남을 가지며 시간을 보내고 있다"고 밝혔다.

supremez@sportschosun.com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