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후회하고 죄송" 김호중, 공연중 직접 밝힌 심경[종합]

김준석 기자

입력 2024-05-18 21:23

"후회하고 죄송" 김호중, 공연중 직접 밝힌 심경


[스포츠조선닷컴 김준석 기자] 뺑소니 혐의를 받고 있는 김호중이 공연중 심경을 전했다.



18일 김호중은 이틀 동안 경남 창원에서 열리는 '트바로티 클래식 아레나 투어' 공연을 예정대로 강행했다.

김호중의 소속사 역시 "음주를 한 사실이 없다"며 예정된 공연을 차질 없이 진행하겠다는 입장을 밝혀왔다.

공연에는 김호중의 논란에도 엄청난 팬들이 몰려 인산인해를 이뤘다.

팬들은 보라색 티셔츠를 입고 여느 때처럼 공연장 앞에서 인증샷을 남기기도 했다. 하지만 취재즌들의 인터뷰 요청에는 말을 아끼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이날 오마이뉴스는 김호중이 공연 중 한 말을 보도했다.

김호중은 공연 도중 최근 논란에 대해 "가장 먼저 떠오르는 말은 후회라는 단어다"라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어 김호중은 "여러분들도 잠도 못 자며 힘든 시간을 보내고 있을 거라 본다. 이번 일로 송구하고 죄송하다. 풀리지 않는 숙제가 될 것 같다. 바깥의 김호중이 있고 무대의 김호중이 있는데, 무대의 김호중으로 보여드리겠다"고 덧붙였다.

김호중의 공연은 오후 6시에 시작해 8시가 조금 넘어 마무리됐고, 다음날 한차례 공연이 예정 되어 있다.

한편 김호중은 지난 9일 오후 11시 40분쯤 서울 강남구 신사동의 한 도로에서 마주 오던 택시를 치고 그대로 달아난 혐의(도로교통법상 사고 후 미조치) 등을 받고 있다. 이후 경찰에 김호중이 아닌 소속사 관계자가 "내가 사고를 냈다"라며 진술했고 경찰의 추궁 끝에, 사고를 낸 운전자는 김호중이었다는 사실이 드러났다. 이 관계자는 당시 김호중이 입던 옷을 입고 경찰에 찾아간 것으로 알려져 논란은 더욱 거세졌다.

narusi@sportschosun.com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