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김도현, 김수현 통 큰 선물→분위기 메이커 '미담'.."참 좋은 친구" ('라스')[종합]

조윤선 기자

입력 2024-05-15 23:47

more
김도현, 김수현 통 큰 선물→분위기 메이커 '미담'.."참 좋은 친구" …


[스포츠조선 조윤선 기자] 김도현이 김수현, 송중기에게 감동한 일화를 공개했다.



15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는 김도현, 김남희, 티파니 영, 최재림이 출연했다.

이날 김도현은 '눈물의 여왕'에서 김수현 형으로 캐스팅된 이유를 묻자 "들은 적은 없지만 장담하건대 외모 때문이 아닐까 싶다"며 "나이로보다 경력으로 보나 형으로 나올 조건이 없는데 딱 하나 연예계에서 가장 닮지 않았나 싶다"며 자신감을 드러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용두리 가족 사이에서도 외모 논란이 있었다. 극 중에서 아버지로 나온 전배수 선배는 기럭지가 좋고, 어머니로 나온 황영희 선배는 T존 부위가 카리스마가 넘친다"며 "장윤주는 아버지의 기럭지를 닮았고, 김수현은 아버지의 키와 어머니의 T존을 받았다. 그리고 나는 어머니의 아담함과 아버지의 T존을 가졌다. 용두리의 아픈 손가락으로 1년 살았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또 김도현은 김수현의 미담을 공개하기도 했다. 그는 "겨울에 야외 촬영하면 롱패딩을 입지 않냐. 난 15년 넘게 입은 패딩이 있었는데 매년 올해 바꿔야지 하다가도 막상 사러 가면 은근히 비싸서 못 샀다. 그러다가 '재벌집 막내아들'도 했으니 하나 사러 갔는데 원하는 길이의 롱패딩이 없었다. 또 못 사고 '눈물의 여왕' 현장에 갔는데 김수현이 롱패딩을 입고 있는 거다"라며 "그래서 '이거 연예인 협찬이야? 스타 특별판이야?'라고 물어봤더니 '시중에 파는 거다'라고 하는 거다. 그러다가 다음번에 촬영하러 갔더니 스태프가 커다란 쇼핑백을 갖고 오면서 김수현이 주라고 했다고 하는 거다"라며 롱패딩을 선물 받았다고 밝혔다.

이를 들은 김구라는 "이건 누가 봐도 사달라고 한 거다. 왜 없냐. 널린 게 롱패딩이다. 일부러 외면한 거겠지"라고 의심했다. 이에 김도현은 "나한테만 준 게 아니라 용두리 가족과 퀸즈 그룹에게도 다 돌렸다"고 해명했고, 김구라는 "김수현 참 좋은 친구다"라고 감탄했다.

또 김도현은 "촬영할 때 바스트 컷을 엄청 많이 따야 된다. 그러다 보면 배우들이 되게 지친다. 근데 그럴 때마다 김수현이 파이팅을 외친다. 분위기를 계속 띄우고 여러 가지가 합쳐지면서 (드라마가) 좋은 반응이 나온 게 아닐까 싶다"며 김수현의 미담을 추가 제보해 훈훈함을 자아냈다.

한편 김도현은 '아스달 연대기', '재벌집 막내아들'에서 함께 호흡을 맞춘 송중기에게 감동한 일화를 공개하기도 했다. 그는 "난 일단 술, 밥을 사주면 깍듯하게 모신다. 그래서 송중기, 남궁민, 패딩 준 김수현을 깍듯하게 모신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그러면서 "송중기는 '아스달 연대기'라는 작품을 같이 했다. 어느 날 부산 촬영을 갔는데 '회 한 접시 살 테니 같이 가자'고 해서 갔다. 송중기가 너무 유명하니까 당연히 식당 구석에 앉을 줄 알았는데 문 앞에 앉는 거다. 그래서 '넌 얼굴 알려진 지도 오래됐는데 지금까지 네 일상을 어떻게 만들어 왔어?'라고 했더니 '형 자꾸 숨어들어 가면 더 갇혀. 사람들 있는 데서 같이 먹고 마시는 거다. 숨어 들어가지 마'라고 하더라"며 "그 말이 너무 기억에 남는다. 그래서 그 뒤로는 송중기를 모시고, 고민 상담도 한다"고 밝혔다.

그러자 김구라는 "여봐란듯이 앉아야 된다. 나도 냉면 혼자 먹을 때 일부러 카운터 옆에 앉는다. 더 그래야 한다. 여봐란듯이 해야 한다"고 공감했다.

supremez@sportschosun.com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