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공식] 윤보미♥라도 열애 인정 "지혜롭고 현명한 사람 만났다" (전문)

이지현 기자

입력 2024-04-23 13:14

수정 2024-04-23 15:08

 윤보미♥라도 열애 인정 "지혜롭고 현명한 사람 만났다" (전문)


[스포츠조선닷컴 이지현 기자] 에이핑크 윤보미와 작곡가 블랙아이드필승 라도가 열애을 인정했다.



23일 윤보미와 라도 측은 "두 사람은 현재 좋은 만남을 이어가고 있다"라며 열애 사실을 인정했다.

다만, "사생활을 존중하여 이외에는 확인이 어려운 점 양해 부탁드리며, 두 사람을 따뜻한 시선으로 바라봐 주시길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또한 이날 윤보미는 에이핑크 공식 팬카페에 자필 편지로 팬들에게 직접 열애 소식을 전했다. 그는 "많이 놀랐을 것 같아 걱저도 되고, 한편으로 상처 받지 않을까 또 걱정이다. 우선 갑작스럽게 소식 전하게 되어 놀랐을 판다(에이핑크 팬덤명)들에게 너무 미안하다. 판다들에게는 직접 마음을 전달하고 싶어 고민 끝에 조심스럽게 글을 적는다"면서 "많은 곡 작업을 함께 하면서 서로 좋은 감정이 생겨 연애를 시작해 지금까지 만남을 이어가고 있다. 지혜롭고 현명한 사람을 만나 많이 부족하고 어렸던 저도, 더 성숙하고 건강한 사람으로 성장할 수 있었던 것 같다"고 이야기했다.

이어 "지금 글을 쓰는 이 순간에도 많이 어색하고, 걱정도 되지만 우리 팬분들의 마음 하나하나 존중하고, 다 저를 아껴주시고 사랑하는 마음으로 생각한다"면서 "앞으로도 지금의 윤보미처럼 변함없이, 솔직하고 긍정적인 에너지로 좋은 모습 보여드리겠다"라고 전했다.

이날 한 매체는 라도와 윤보미가 지난 2017년부터 8년째 열애 중이라고 보도했다. 에이핑크의 정규 3집 '핑크 레볼루션'의 타이틀곡인 '내가 설렐 수 있게'의 작사, 작곡, 편곡을 블랙아이드필승이 했고, 이 곡이 인연이 됐던 것. 실제 라도는 한 방송에서 '내가 설렐 수 있게'를 가장 애정하는 곡으로 꼽기도 했다.

두 사람의 측근은 "라도는 윤보미의 가장 든든한 조력자였다"면서 "윤보미는 라도에게 힘을 주는 존재로 서로 미래를 약속한 사이로 안다"고 전하기도 했다.

한편 윤보미는 지난 2011년 에이핑크로 데뷔했다. 현재 tvN 토일드라마 '눈물의 여왕'에 홍해인(김지원)의 오른팔인 비서 나채연 역으로 출연 중이다. 라도는 하이업엔터테인먼트 소속 프로듀서로 트와이스의 '팬시', 'TT', 청하의 '벌써 12시', 에이핑크의 '1도 없어' 등 수많은 히트곡을 탄생시켰다.

olzllovely@sportschosun.com

▶라도 측 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하이업엔터테인먼트입니다.

하이업엔터테인먼트 소속 프로듀서 라도의 열애설과 관련해 공식입장을 전달 드립니다.

본인 확인 결과, 두 사람은 현재 좋은 만남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다만 사생활을 존중하여 이외에는 확인이 어려운 점 양해 부탁드리며, 두 사람을 따뜻한 시선으로 바라봐 주시길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윤보미 측 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초이크리에이티브랩입니다.

당사 소속 아티스트 에이핑크 윤보미에 대한 공식입장을 전달드립니다.

본인 확인 결과, 윤보미는 기사에 보도된 대로 상대 측과 좋은 관계를 이어오고 있습니다.

다만, 아티스트의 사생활이기에 이외에는 확인이 어려운 점 양해 부탁드립니다.

윤보미는 계속해서 에이핑크 멤버이자 배우, 만능 엔터테이너로 활발한 활동을 이어갈 계획입니다. 윤보미에게 변함없이 많은 응원과 격려를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