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세자가 사라졌다' 韓티모시샬라메? 김민규 "13kg 감량, 촬영 중 앞 안 보여"

문지연 기자

입력 2024-04-12 11:45

'세자가 사라졌다' 韓티모시샬라메? 김민규 "13kg 감량, 촬영 중 앞…


[스포츠조선 문지연 기자] 배우 김민규가 김진만 감독의 '한국의 티모시 샬라메'라는 극찬에 답했다.



MBN 새 토일드라마 '세자가 사라졌다'(박철 김지수 극본, 김진만 연출)의 제작발표회가 12일 오전 서울 마포구 스탠포드호텔코리아에서 진행됐다. 행사에는 김진만 감독, 수호, 홍예지, 명세빈, 김주헌, 김민규가 참석했다.

김민규는 "감독님이 하신 말씀에 저의 의견은 없다. 예쁘게 말해주셔서 감사하다. 말씀해주신대로 제가 정반대의 상남자 같은 모습을 보여드리려고 운동도 열심히 하고, 얼굴 선을 보여드리려고 13kg 정도 감량했다. 관리를 열심히 한 것 같다. 대본에서 보여드리지 못한 캐릭터라 열심이 연구한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김민규는 "13kg을 감량하고 앞이 잘 안 보이고 헤롱헤롱했는데 즐겁게 촬영을 했다. 지금은 5kg 정도를 증량했다. 저도 첫 사극이라 걱정도 하고 부담도 됐는데, 감독님께 전화를 드렸다. 캐릭터에 대해 질문도 하면서 불같은 성정의 캐릭터라 어떻게 표현할지 대화를 많이 나눴다"고 했다.

'세자가 사라졌다'는 왕세자가 세자빈이 될 여인에게 보쌈을 당하면서 벌어지는 두 청춘 남녀의 파란만장, 대환장, 끝장 도주기를 다룬 조선판 로맨틱 코미디를 그린 작품. 수호가 세자 이건을 연기하며 첫 사극 연기에 도전하고 신예 홍예지와 김민규, 그리고 베테랑 배우 명세빈과 김주헌이 힘을 더했다.

13일 오후 9시 40분 첫 방송.

문지연 기자 lunamoon@sportschosun.com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