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세자가 사라졌다' 수호 "첫 사극 부담..'세자상' 되고싶어"

문지연 기자

입력 2024-04-12 11:35

'세자가 사라졌다' 수호 "첫 사극 부담..'세자상' 되고싶어"


[스포츠조선 문지연 기자] 엑소 멤버 겸 배우 수호가 사극 도전 소감을 밝혔다.



MBN 새 토일드라마 '세자가 사라졌다'(박철 김지수 극본, 김진만 연출)의 제작발표회가 12일 오전 서울 마포구 스탠포드호텔코리아에서 진행됐다. 행사에는 김진만 감독, 수호, 홍예지, 명세빈, 김주헌, 김민규가 참석했다.

수호는 "데뷔 후 첫 사극 주연 작품이다. 사극이란 장르에 있어서 부담이 없지는 않았다. 사극 톤도 있고, 예전 조선시대를 표현한다는 것이 쉽지 않다고 생각해 부담이 됐는데, 일단 글부터 봤을 때 너무 재미있었고 감독님께서 '킬미힐미'의 팬인데, 그때 감독님이 연출을 하셨어서 그 얘기를 듣고 그런 부담감을 이겨내서라도 꼭 이 작품에 도전하고 싶다는 생각을 했다"고 했다.

이어 "20부작이고, 이 인물의 일대기를 다루기 때문에 예전에 했던 작품들은 시기적으로 일주일, 한 달, 6개월에 대한 이야기였다면 이 인물의 일대기를 다룬 내용이라 수호의 다채로운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지 않나 하는 생각이다. 제가 받고 싶은 수식어는 '상견례 프리패스상'이라는 별명이 있었는데, '세자상'이라는 말을 들으면 행복하지 않을까 싶다"고 말했다. 하면서 벌어지는 두 청춘 남녀의 파란만장, 대환장, 끝장 도주기를 다룬 조선판 로맨틱 코미디를 그린 작품. 수호가 세자 이건을 연기하며 첫 사극 연기에 도전하고 신예 홍예지와 김민규, 그리고 베테랑 배우 명세빈과 김주헌이 힘을 더했다.

13일 오후 9시 40분 첫 방송.

문지연 기자 lunamoon@sportschosun.com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