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긍정女王' 차홍 "하루 예약만 60명"..'청담동 매출퀸' 등극 비결 공개('라스')

고재완 기자

입력 2024-04-03 09:01

more
'긍정女王' 차홍 "하루 예약만 60명"..'청담동 매출퀸' 등극 비결 …


[스포츠조선 고재완 기자] "하루 예약만 60명." 헤어디자이너 차홍이 '청담동 매출 퀸'에 등극한 비결을 밝힌다.



3일 방송되는 MBC '라디오스타'에서 '헤어계 히어로' 차홍은 "김구라가 미용실 VIP 고객이다. 광팬인 식구도 있다"라며 김구라 때문에 '라스'에 출연하게 됐다고 밝혔다. 또한 "김구라 씨는 젠틀하시고 호방하시고 따뜻하시고 미용실 식구들이 다 좋아한다. 오시면 태양이 뜬 것 같다"라는 차홍의 찬양 모드에 장도연은 "'텔레토비' 태양처럼 후광이 비치는 거냐"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쏟아지는 '구라 칭찬'을 듣다 못한 김국진은 "그만하세요~"라고 만류해 웃음을 자아냈다.

차홍은 이날 미용실 운영부터 화장품 사업, 아카데미 사업까지 K-뷰티계를 주름잡고 있는 근황을 공개했다. 충주맨은 "순수익이 얼마나..(되느냐)"라며 세무 직원 모드를 발동해 웃음을 빵 터트렸다. 차홍은 구름펌, 태슬컷, 허쉬컷 등 손대는 머리마다 유행시킨 뷰티 장인으로 충주맨의 시그니처 헤어스타일을 솔직하게 평가했다고 해 궁금증을 자극한다.

과거 SBS '스타킹'을 비롯해 MBC '마이 리틀 텔레비전' 등에 출연하며 '긍정 차홍'으로 주목받은 그는 내성적인 성격을 딛고 사람들과 친해지기 위해 칭찬을 하기 시작했다고. 차홍은 김구라와 유세윤, 장도연 등에 대해 칭찬 스킬을 뽐냈는데, 김구라는 "본인을 위한 칭찬 같아"라고 짚어 폭소를 안겼다.

차홍이 미용실 스태프에서 헤어계 히어로가 되기까지 우여곡절도 공개된다. 특히 스태프 시절, 미용실 최초(?)로 장갑을 도입했다고 밝혀 놀라움을 안겼다. 또 디자이너로 데뷔하자마자 '청담동 매출 퀸'에 등극한 특별 비결이 공개돼 감탄을 자아냈다는 후문. 김구라는 "본인 우상화에 빠져 드셨구나"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고재완 기자 star77@sportschosun.com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