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이슈] 김풍도 "미치겠다"..조병규→송하윤 '학폭 의혹' 릴레이, '찌질의 역사' 어쩌나

문지연 기자

입력 2024-04-03 06:58

수정 2024-04-03 07:00

more
 김풍도 "미치겠다"..조병규→송하윤 '학폭 의혹' 릴레이, '찌질의 역…


[스포츠조선 문지연 기자] '학폭 의혹'에 연이어 휘말린 남녀 주인공 탓에 '찌질의 역사'는 오랜 기간 기다림 끝에 또 다시 표류될 위기다.



웹툰 '찌질의 역사'의 작가인 김풍은 2일 자신의 개인 계정에 "미치겠다"는 글을 남겼다. 드라마 '찌질의 역사'는 오랜 기간 캐스팅 작업을 완료하지 못해왔고, 이 가운데 조병규가 캐스팅되며 제작에 박차를 가한 바 있다. 이후 송하윤이 주인공으로 합류해 2022년 초 촬영까지 완료할 수 있던 상황. 편성은 미정된 상태로 현재까지 표류했던 이 작품은 두 배우의 사생활과 관련한 의혹들로 인해 다시 표류될 위가를 맞았다.

이미 조병규가 작품 촬영 전 학폭 의혹에 휩싸였던 것에 이어 이번에는 송하윤이 학폭 의혹의 주인공이 됐다. JTBC '사건반장'에 이 사건을 제보한 A씨는 1일과 2일 방송에서 송하윤의 과거 학폭을 주장했다. A씨는 2004년 8월 서울 서초구 모 고등학교 3학년이었던 여배우 S씨에게 90분간 따귀를 맞았다고 주장했다. S씨는 이후 다른 폭행 건에 연루돼 학교 폭력 8호 처분을 받고 서울 강남구의 모 고등학교로 강제전학을 당했다고 밝혔다.

송하윤 측은 이에 "당사는 본 사안의 심각성을 인지하고 최초 제보를 받은 후 사실 관계 확인을 위해 제보자와 통화를 하였다. 이후 메신저를 통해 정확한 사실 확인을 위한 만남을 요청하였으나 제보자 측에서 거부 의사를 밝혔고, 이에 통화를 요청했으나 답변을 받지 못했다"며 "제보자 측 주장에 관해 배우에게 사실을 확인한 결과 제보자와는 일면식도 없으며 해당 내용 모두 사실이 아님을 확인하였다"고 밝혔다.

그러나 2일 방송에서 강제 전학과 관련한 이야기가 더 공개된 상황. 소속사 측은 방송 전 "JTBC '사건반장'에서 소속 배우 송하윤 씨에 대하여 방송한 내용 및 이에 관한 후속 보도와 관련하여, 해당 내용은 모두 사실이 아님을 다시 한번 말씀 드린다"며 "향후 본건에 대한 사실관계의 확인 및 법무법인을 통한 법률 검토를 통해, 제보자 측에 대한 민형사상의 조치 및 JTBC 사건반장에 대한 방송금지 가처분 등 필요한 모든 조치를 고려하고 있다"고 했다.

문지연 기자 lunamoon@sportschosun.com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