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블랙아이드필승 최규성, 강남서 웃통 벗고 활보 '마약 작곡가' 논란 해명 "나 아니야"

조지영 기자

입력 2024-02-28 19:22



[스포츠조선 조지영 기자] 블랙아이드필승 최규성이 최근 논란이 된 마약 작곡가 루머에 정면 반박했다.



최규성은 28일 개인 계정 스토리를 통해 "그 약 저 아닙니다. 오해 금지"라는 짧은 글을 올렸다.

앞서 서울 강남경찰서는 30대 유명 작곡가 최모 씨를 마약류관리법 위반과 재물손괴 혐의로 구속했다. 최 씨는 지난 22일 새벽 필로폰을 투약한 뒤 강남구 삼성동의 한 무인 카페에서 난동을 피우며 집기류를 부순 혐의를 받고 있다. 이후 출근길 시내에서 웃통을 벗고 활보하다 경찰에 체포됐다.

체포된 최 씨는 마약 간이시약 검사 결과 양성 반응이 나와 연예계 충격을 안겼다. 경찰은 최 씨를 긴급체포한 뒤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마약 작곡가 구속 소식에 일부 네티즌은 최규성이 아니냐는 의혹을 가졌다. 결국 논란이 일파만파 커지자 최규성이 직접 등판, 개인 계정을 통해 '마약 작곡가'가 자신이 아님을 해명했다.

한편, 최규성은 작곡가 라도와 함께 프로듀싱팀 블랙아이드필승으로 활동 중이다. 그는 트와이스, 청하, 씨스타 등의 히트곡을 만들었다.

조지영 기자 soulhn1220@sportschosun.com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