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혁♥이수민, 40시간 준비한 프러포즈 대성공 "오빠랑 결혼해줄래?" ('조선의사랑꾼')[종합]

이우주 기자

입력 2024-02-26 23:52

more


[스포츠조선닷컴 이우주 기자] '조선의 사랑꾼' 원혁이 깜짝 프러포즈로 이수민을 울렸다.



26일 방송된 TV조선 '조선의 사랑꾼'에서는 스튜디오에 깜짝 등장한 이용식의 모습이 담겼다.

결혼을 앞둔 원혁과 이수민은 1박2일 여행을 가기로 했다. 이에 이용식에게 허락을 받기로 한 원혁. 이용식의 반응 예상에 원혁은 "이제는 허락하시지 않을까요? 결혼도 허락했는데"라고 자신감을 보였다.

그러나 아직까지 이용식을 대하는 건 어려웠다. 집에 올라가기 전부터 초췌해진 원혁에 이용식은 억울함을 토로했다.

긴장된 마음을 안고 이용식 가족과 만난 원혁. 원혁은 "요즘 저랑 수민이랑 결혼 준비를 이것저것 하고 있는데 수민이가 요즘 마음이 싱숭생숭한 거 같더라"라며 "저희가 사실 결혼 전이긴 하지만 수민이를 위해서 기분 전환을 시켜주고 싶다. 1박2일로 여행을 다녀오면 어떨까 한다"고 조심스럽게 얘기를 꺼냈다. 외박 이야기에 깊은 생각에 잠긴 이용식은 "이제 다 너희 계획대로 해라"라고 쿨하게 허락했다. 하지만 이용식은 "제안 하나 하겠는데 갔다가 그냥 와라. 밤새고"라고 말해 패널들의 야유를 받았다.

원혁과 이수민이 부산 여행을 떠난 후 이용식의 집안엔 적막이 가득했다. 이용식은 "결혼하면 계속 이러겠지. 가끔 나도 모르게 수민아 해도 대답 없겠지"라며 생각에 잠겼다.

이용식은 "모든 아버지가 딸 시집 보내고 딸이 살던 방을 열어보면 진짜 눈물 난다더라"라고 말했고 강수지는 "유학만 보내도 방문 열면 눈물 나더라. 시집 가면 이런 느낌이겠구나 싶었다"고 공감했다.

단둘이 여행을 떠난 원혁과 이수민은 사랑이 가득했다. 운전 중에도 원혁은 이수민의 손을 꼭 잡았고 그럴수록 이용식의 심기는 점점 불편해졌다. 영상을 통해 딸의 외박을 본 이용식은 "난 긴장된다"며 한숨을 내쉬었다.

숙소에 도착한 두 사람. 두 사람만의 이벤트를 위해 제작진은 카메라도 빼고 철수했다.

새벽이 되고 일출을 위해 밖으로 나온 두 사람. 두 사람은 떠오르는 해를 보며 손을 꼭 잡고 소원을 빌었다.

호텔에서 잠시 쉬고 홀로 나온 원혁. 원혁은 "사실 먼 부산까지 온 이유가 있다. 힐링 여행은 포장이고 멋진 프러포즈를 해주려고 여기 온 것"이라 밝혔다.

부산을 가는 중에도 원혁은 프러포즈 생각 뿐이었다. 원혁은 "사람 많은 곳에서 프러포즈를 받는게 꿈이라고 말한 적이 있다. 그걸 해주고 싶었던 마음이 있었다. 최대한 사람 많은 장소를 생각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에 원혁은 이수민을 재우고 홀로 장소 물색에 나섰다.

"사실 오늘 코스는 이제부터 시작"이라고 프러포즈 티를 낸 원혁은 "요트 타봤냐"고 물었다. 이에 이수민은 "오늘 진짜 준비 많이 했네. 근데 다 숨기는 거 같네"라고 의심했다.

요트장에 온 원혁은 뒤늦게 이수민의 눈을 가리고 프러포즈 장소로 향했다. 요트 안에는 제작진이 숨겨둔 프러포즈 용품들이 있었다. 이수민이 엄마랑 통화하는 사이 원혁은 본격적으로 프러포즈를 준비했다. 정장까지 갈아입은 원혁은 꽃다발과 반지를 들고 이수민에게 향했다.

마이크를 들고 나타난 원혁을 보자마자 눈물을 터뜨린 이수민. 원혁은 사람들에게 양해를 구한 뒤 진심을 담은 손편지를 낭독하고 '미스터트롯'에서 못다부른 노래를 불렀다.

노래를 마친 후 원혁은 꽃다발과 목걸이를 선물했다. 아슬아슬하고 불안했지만 이수민은 원혁의 진심에 크게 감동 받았다. 이어 원혁은 "오빠를 만나줘서 고맙고 힘들었던 시간 이겨내줘서 고맙고 오빠가 잘할게. 오빠랑 결혼해줄래?"라며 눈물과 함께 프러포즈 반지를 끼워줬다.

wjlee@sportschosun.com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