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싱글맘’ 김현숙, 용산 아파트 최초공개→“이혼 후 홀로 육아한 母. 이제 이해” 눈물 (4인용식탁)

박아람 기자

입력 2024-02-26 09:38

‘싱글맘’ 김현숙, 용산 아파트 최초공개→“이혼 후 홀로 육아한 母. 이…


[스포츠조선닷컴 박아람 기자] 배우 김현숙이 아들과 함께 살고 있는 서울집을 최초 공개한다.



오늘(26일) 저녁 8시 10분에 방송되는 채널A '절친 토큐멘터리─4인용식탁'(이하, '4인용식탁')에서는 개그 무대부터 연극, 영화까지 캐릭터에 생명력을 불어넣는 배우 김현숙이 주인공으로 출연한다.

이날 방송에서 김현숙은 결혼 전 경매로 사뒀던 아파트의 리모델링을 기다리며 아들과 단둘이 임시로 살고 있는 용산구 소재의 집을 최초로 공개한다. 이 곳으로 김현숙은 절친을 초대하는데. 김현숙의 절친으로는 대한민국 대표 1세대 뮤지컬 배우 전수경과 보컬 트레이너로도 활동 중인 싱어송 라이터 박선주, '막돼먹은 영애씨'에서 상대역으로 가장 오래 출연한 배우 김산호가 등장한다. 이들은 각자 아이를 키우며 생기는 육아 고민을 속속들이 나눈다.

오늘의 초대를 위해 제주도에서 올라온 박선주는 직접 만든 어리굴젓, 겉절이를 가지고 오는데. 현재 농업에 집중하고 있는 남편 강레오 셰프와 떨어져 제주도에서 자발적 싱글 육아 중인 근황을 알린 박선주, 저작권 부자로도 알려진 그는 남편과 서로의 자산을 모른다며, 결혼 초반부터 현재까지 양육비를 비롯한 모든 비용을 반반 부담하고 있다고 밝혀 친구들의 놀라움을 자아낸다.

한편 전수경은 뮤지컬 배우 이태원의 소개로 지금의 남편을 처음 만날 당시, 갑상샘암 투병 중이었다고 언급한다. 남편에게 암 치료 중임을 솔직하게 밝혔고, 이에 남편은 전수경이 치료에만 집중할 수 있게 용기를 줬다고. 이어 전수경은 "암 때문에 괴롭기도 했지만 지금 남편을 의지하며 이겨냈다" 며 남편에 대한 고마움을 드러낸다. 처음엔 엄마의 재혼을 반대하던 쌍둥이 딸들도 남편의 진심을 알고 지금은 온전한 가족이 된 이야기를 전한다.

이혼 후 홀로 세 남매를 키운 어머니 밑에서 자랐던 김현숙은 "어머니에 대한 사랑도 있었지만, 원망도 있었다"고 고백하며, 아이를 낳고 키우면서 "이제야 엄마를 온전히 이해하게 됐다"며 눈물을 보여 김현숙 모녀 관계에 이목이 쏠린다.

절친들과 함께 스타의 인생 한 편을 들여다보는 시간, 채널A '절친 토큐멘터리 4인용식탁'은 매주 월요일 저녁 8시 10분에 방송된다. tokkig@sportschosun.com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