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니·뉴진스, 노출 의상 안 입었으면" 이효리, '후배 사랑' 아낌없이 드러내 ('레드카펫') [SC리뷰]

조민정 기자

입력 2024-02-24 09:05

"제니·뉴진스, 노출 의상 안 입었으면" 이효리, '후배 사랑' 아낌없이…
사진=KBS '이효리의 레드카펫' 캡처

[스포츠조선 조민정 기자] 이효리가 후배 가수들에 대한 애정을 아낌없이 드러냈다.



23일 방송된 KBS 2TV '더 시즌즈- 이효리의 레드카펫'에는 가수 겸 배우 엄정화가 게스트로 출연해 대표곡인 '초대'를 열창했다.

이어진 토크 시간에 엄정화는 파격적인 의상으로 화제를 불러일으킨 'Come 2 Me' 활동을 떠올렸다. 이효리는 "첫 방송에 팬티만 입고 나오시지 않았나"라고 했다.

이에 엄정화는 "지금도 비슷하다"면서 "당시에는 포털 서버가 다운되고 난리였다"라고 했다.

이효리가 "좋은 말, 나쁜 말이 많지 않았냐"라고 하자 엄정화는 "좋은 말은 없었다"며 선을 그었다.

이효리는 "내가 제니, 뉴진스도 좋아하는데 그런 걸 안 입었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든다. 노출이 있으면 '안돼' '가려' 라고 지켜주고 싶은 마음이 들더라"라면서 후배들을 아끼는 마음을 여과없이 드러냈다.

한편 엄정화는 이날 성대 이상으로 콘서트에서 어려움을 겪었다고 털어놓기도. 엄정화는 "목이 상하면서 (콘서트를) 꿈도 못 꿨다"라고 했다. 그러면서 "환불원정대, 댄스가수 유랑단을 하면서 용기가 생겼다. 무대가 얼마나 소중한 지 깨달았다"고 했다.조민정 기자 mj.cho@sportschosun.com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