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①] '내남결' 송하윤 "정수민 악행, 바들바들 떨려..정신과 찾아"

문지연 기자

입력 2024-02-21 09:07

more
사진제공=킹콩by스타쉽

[스포츠조선 문지연 기자] 배우 송하윤(38)이 자신이 연기한 정수민에 대해 언급했다.



송하윤은 20일 오후 서울 강남구에 위치한 킹콩by스타쉽 사옥에서 스포츠조선과 만나 tvN 월화드라마 '내 남편과 결혼해줘'(신유담 극본, 박원국 한진선 연출, 이하 '내남결')의 종영 인터뷰에 임했다.

송하윤은 인터뷰를 진행한 매시간마다 눈물을 쏟았다고 했다. 그는 "수민이 얘기를 하다 보면 연기했던 감정이 아직은 남아있다. 못 벗어났다"고 고백했다. 송하윤은 "인간 송하윤은 매우 건강하게 이 역할을 하기로 마음을 먹었다. 그런데 제일 초반 1부 암 병원에 있을 때, 그리고 집안에서 지원(박민영)이가 죽는 장면을 찍을 때는 제가 정신적으로 건강하지 않았다. 충격이 엄청나더라. 가짜인 줄은 알지만, 밀어서 테이블이 깨지는 것을 목격하니 진짜 사고 당한 현장을 목격한 것처럼 바들바들 떨리고, 나중에는 두드러기가 나고 빨갛게 혈관이 올라오기도 했다. 그래서 1부는 빨간 얼굴을 보정해주셨을 것이다"라고 고백했다.

이어 송하윤은 "그 정도로 준비를 했는데도 처음에 그렇게 찍고 나니, 이렇게 했다가는 16부까지 도저히 갈 수 없을 것 같다고 생각했다. 뒤의 내용을 알고 있었기에 뒷부분으로 갈수록 더 심해진다는 것을 알았다. 그래서 원래는 감성적으로 캐릭터에 몰입해왔던 저였지만, 그렇게 하니 몸살이 와서 철저히 이성적으로 수민이의 자아를 새로 만들어 제가 저를 설득했고, 이해가 안 되는 부분이 있더라도 그 감정을 외워서라도 저를 괴롭혔다. 이 아이의 심리가 이해가 안 되고 개인적인 성향도 안 맞아서 거부해왔던 것 같다. 받아들이기로 마음을 먹었음에도 대본을 못 넘기겠더라. 다음 악행이 나오니까. 그런데 못된 짓을 할 때도 때리는 게 아니라 심리적으로 괴롭히다 보니 저도 옛날의 기억도 나고 그랬다"고 말했다.

이를 위해 정신건강의학과와 프로파일러까지 만났다는 송하윤이다. 그는 "이런 사람을 만나면 어떻게 행동하는지를 봤다. 몸으로 부딪히면 병이 나니까"라고 밝혔다.

송하윤은 또 "수민이가 했던 행동이 다 열받는다. 너무 말도 안 되는 행동이었다. 저 개인적으로는 질투를 많이 못 느끼는 성격이기는 하다. 내가 이 친구를 질투하면 얘의 인생은 바뀌지 않고 나만 스트레스를 받는다는 생각이 든다. 송하윤으로 살 때는 이렇게 생각하고 사는 편인데, 수민이는 왜 이걸 뺏고 싶어하고 질투하고 견디지 못하는지를 알 수가 없기는 했다. 수민이는 정의를 내릴 수 없는 친구다. 심리신이 있으면 저도 정신과 의사 분들에게 전화해서 여쭤보기도 했다. 그분들도 병명을 진단하지는 않더라. 원작 웹툰에서는 '소시오패스'라는 얘기가 있었지만, 한 단어로 형용할 수 없고 정의 내릴 수 없다"고 말했다.

송하윤은 "저는 수민이를 세 단락으로 나눠 연기했다. 내 나이에 맞지 않는 컬러감이나 헤어스타일, 의상 등으로 약간 철없고 가벼워 보이는 느낌을 표현했다. 그런데 수돗가에서 지원이가 절 싫어졌다고 했을 때, 그때가 딱 중간이었던 것 같다.얘가 나에게 돌아온다는 마음이었다. 그 중간은 하늘색, 네이비, 살색 메이크업을 했다. '나 임신했어'라고 고백할 때 많은 사람들이 있는 곳에서 지원이가 나를 도와주지 않았잖나. 그리고 집에 가서 숨어있다가 다른 끈인 민환(이이경)을 선택했다. 얘가 갖지 않는 것을 내가 갖는 것이니, 그때부터는 거의 블랙을 택했다. 손톱을 물어뜯는 심리를 겉으로 표현하지 않고, 이 사람에게 풍겨오는 안 좋은 기운을 더 많이 보여주고 싶어서 본능적으로 거리를 두고 싶어지는 사람을 표현하려고 했다"고 말했다.

'내 남편과 결혼해줘'는 절친과 남편의 배신으로 죽음을 맞이한 뒤 10년 전으로 회귀, 인생 2회차를 맞이한 강지원(박민영)의 삶을 그리는 작품이다. 매회 눈을 ? 수 없는 초고속 전개와 몸을 사리지 않는 배우들의 열연으로 인해 높은 화제성과 시청률을 기록했다. 특히 송하윤은 희대의 악역인 정수민으로 분해 시청자들에게 '역대급 연기'라는 호평을 받아냈다.

문지연 기자 lunamoon@sportschosun.com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