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상연가' 긴장감 200% 엔딩 맛집! 재미+소름 유발 엔딩 장면 BEST 3

박아람 기자

입력 2024-02-15 19:00

'환상연가' 긴장감 200% 엔딩 맛집! 재미+소름 유발 엔딩 장면 BE…


[스포츠조선닷컴 박아람 기자] '환상연가'가 '엔딩 맛집'으로 등극했다.



KBS 2TV 월화드라마 '환상연가'(극본 윤경아 / 연출 이정섭 / 제작 몬스터유니온, 판타지오)가 흥미진진한 스토리와 오감을 만족시키는 영상미, 주조연 배우들의 빈틈없는 열연을 통해 웰메이드 사극으로 거듭났다.

늘 치고받고 증오하는 관계였으나 결국 서로를 이해하고 연민하게 된 사조 현, 악희(박지훈 분) 그리고 연월(홍예지 분)의 애틋한 삼각관계가 매주 안방극장을 촉촉하게 적시고 있다. 여기에 사조 융(황희 분)과 금화(지우 분)가 가세한 권력 다툼까지 본격 시작되며 눈을 뗄 수 없는 전개가 진행되고 있다. 특히 매회 긴장감을 최고조로 끌어 올리는 강렬한 엔딩 장면들이 화제다. '엔딩 맛집'으로 등극한 '환상연가'만의 최고의 엔딩 장면들을 꼽아봤다.

# 서로를 알아본 사조 현과 연월, 그리고 사조 승의 갑작스러운 죽음! (4회)

사조 현은 악희의 계획에 의해 태자의 후궁이 된 연월을 점점 받아들이고 조금씩 마음을 열었지만, 그녀가 오래전 자신의 아버지 사조 승(김태우 분)의 손에 몰살당한 연씨 왕조의 마지막 후손이라는 것을 알고 충격에 빠졌다. 배신감과 죄책감이 뒤섞인 감정으로 복잡해하던 사조 현을 자극한 것은 다름 아닌 아버지 사조 승의 사망 소식. 싸늘하게 식어버린 아버지의 주검을 붙잡고 울부짖는 사조 현과 굳은 표정을 한 연월의 모습이 오버랩되며 이 끔찍한 비극의 전말을 궁금하게 만들었다.

# 질투에 사로잡힌 악희, 금화와 아슬아슬 동침 작전 (7회)

사조 융의 살수들로부터 연월을 구해내고 '마음의 공간'에 다시 갇혀버린 악희는 무사히 즉위한 사조 현이 잠들고 나서야 비로소 다시 나타날 수 있었다. 하지만 자신이 없는 동안 연월이 사조 현을 사랑하게 됐다는 것을 깨달았고, 애틋한 그리움은 분노로 번져갔다. 홧김에 황후와 합궁하겠다고 선언한 악희는 사조 현인 척 금화의 침전으로 향했고, 오직 연월을 상처 입힐 목적으로 행동한 그의 질투심으로 인해 어떤 일들이 벌어질지 시청자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 "누구시오?" 분위기를 반전시킨 사조 현의 한 마디! (12회)

무당 충타(황석정 분)의 계략에 의해 사조 현과 악희가 모두 쓰러지자 연월은 해결책을 찾기 위해 사방으로 뛰어다녔다. 간신히 해독제를 찾은 연월은 '마음의 공간'으로 향해 사조 현과 악희를 만나 이들의 저주를 풀어 주고자 고군분투했다. 이를 수상하게 여긴 금화가 왕의 침전에 들이닥치자 연월은 황급히 도망쳤고 내금위들에게 쫓기다 벼랑에서 떨어져 의식을 잃었다. 다시 깨어난 연월은 예전처럼 몸 상태를 회복한 사조 현을 발견하고는 환히 웃었지만, 그는 연월을 전혀 기억하지 못하는 듯 "누구시오?"라고 되물어 안방극장에 충격을 안겼다.

쫄깃한 엔딩의 향연으로 눈 뗄 수 없는 전개를 이어가는 KBS 2TV 월화드라마 '환상연가'는 오는 19일(월) 밤 10시 10분 13회가 방송된다. tokkig@sportschosun.com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