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나영 "9살 아들 신우, 최연소 바이올린 솔리스트 됐다" 팔불출 자랑

이우주 기자

입력 2024-02-12 07:00

more
김나영 "9살 아들 신우, 최연소 바이올린 솔리스트 됐다" 팔불출 자랑


[스포츠조선닷컴 이우주 기자] 방송인 김나영이 아들 신우를 자랑했다.



11일 김나영의 유튜브 채널에서는 '집밥 해먹고 신우 이준이랑 꽁냥꽁냥 시간 보내는 나영이네 집콕 브이로그'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영상 속 김나영은 "오늘은 신우의 바이올린 연주회가 있는 날이다. 신우가 솔리스트도 독주하는 날이다. 신우가 자기 너무 떨린다고 못할 거 같다고 걱정이 진짜 많더라. 근데 신우 진짜 열심히 했다"며 아들 이준이와 신우의 바이올린 독주회를 보러 갔다.

김나영은 "최고로 추운 날 신우가 바이올린 연주회를 한다. 신우가 엄청 긴장했다"며 "신우가 오늘 참여하는 연주자 중에서 가장 어리다. 신우는 바흐의 미뉴에트를 연주한다더라"라고 신우가 최연소 솔리스트라고 밝혔다.

김나영은 이준이에게 "형아 잘할 거 같아? 못할 거 같아?"라고 물었고 이준이는 "잘할 거 같아"라고 답했다. 김나영은 이준이에게 꽃다발을 건네줄 수 있냐고 물었고 이준이는 "엄마 아니면 삼촌이 주면 안 될까? 내가 너무 졸려서 졸 수도 있잖아"라고 말했다. 이에 김나영은 "왜 벌써 졸 생각을 해. 형아 연주를 잘 봐야지"라며 빵터졌다.

멋진 연주를 끝낸 뒤에야 겨우 긴장을 풀고 웃음을 되찾은 신우. 신우는 연주 소감에 대해 "무서웠다. 엄청 틀렸다"고 솔직히 고백했다. 이에 김나영은 "두려웠지만 그걸 극복했잖아. 너무 멋졌어"라고 신우를 격려했다.

wjlee@sportschosun.com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