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재석, "나은이 동생 만들어 줘야지" 셋째 언급에 목이 '콱' 당황 ('놀면뭐하니')

이지현 기자

입력 2024-01-27 19:13



[스포츠조선닷컴 이지현 기자] 방송인 유재석의 셋째 언급에 당황했다.



27일 방송된 MBC '놀면 뭐하니?'에서는 우이동으로 선행 포상 워크숍을 떠나는 '착한 일 주식회사' 선행 3팀 유재석-하하-김선행(김종민)-주우재-박진주-이이경-이미주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하하는 팀원들이 도착하기 전 유재석에게 삶은 달걀을 건내며 "나 아는 형님이 오골계를 키우시는데 이거 유정란 이게 엄청 쫀득해, 애들 오기 전에 드시라"고 이야기했다.

이어 하하는 유재석의 딸 나은 양과 아내에게도 달걀을 주려고 했지만, 유재석은 "나은이 과자 좋아해"라고 받아쳐 웃음을 안겼다.

또 하하는 "곧 바나나 들어오니까 갖다 드리겠다"며 1980년대 부의 상징인 과일 바나나를 언급하자, 유재석은 "따로 주지마. 죄짓는 기분이다"라고 거절했다.

그러자 이번에는 "아는 형님 중에 강태공이 있다, 오늘 새벽에 메기를 이만한 걸 갖고 왔는데 스태미나에 엄청 좋다"며 "이거 먹고 그 형님도 늦둥이 한 방에 해결됐다, 그거 구하지도 못한다"고 계속해서 상황극을 이어갔다. "나은이 동생 만들어줘야 할 거 아니냐"고 유재석의 셋째를 언급했고, 당황한 유재석은 "메기를 왜 가져오냐"라고 화를 냈다.

그러면서도 "어죽 끓여 먹으면 맛있다"라는 하하의 말에 유재석은 "그것도 괜찮겠네"라며 감탄했다.

olzllovely@sportschosun.com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