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태웅♥’ 윤혜진 “집에 독사 나와 119 불러..딸 지온, 뱀 보고 좋아하더라” (다시갈지도)

박아람 기자

입력 2023-12-21 09:58

수정 2023-12-21 09:58

‘엄태웅♥’ 윤혜진 “집에 독사 나와 119 불러..딸 지온, 뱀 보고 …


[스포츠조선닷컴 박아람 기자] 발레무용가 윤혜진이 자택에서 독사를 발견해 혼비백산했던 일화를 공개한다.



오늘(21일)부터 저녁 8시로 조금 더 빨리 안방극장을 찾는 채널S 간판 예능 프로그램 '다시갈지도'의 89회는 '썸 타고 싶은 섬 베스트 3'를 랭킹 주제로 여행 파트너 김신영, 이석훈, 최태성과 함께 '발레무용가 겸 방송인' 윤혜진이 랜선 여행 동반자로 나선다.

이날 방송에서는 3,000여 개의 섬으로 이루어진 절경의 섬나라 바하마를 랜선 여행한다고 해 기대를 자아낸다. 특히 '엑수마 군도' 내의 여러 섬을 돌며 야생동물을 만날 수 있는 '엑수마 투어'가 소개될 예정이라고 해 눈길을 끈다. 에메랄드빛 해변에서 해수욕을 즐기는 야생돼지를 만날 수 있는 '빅 메이저 케이 섬'과 멸종위기인 이구아나에게 먹이를 줄 수 있는 '과나 케이 섬', 그리고 맨몸으로 야생상어와 수영을 하고 심지어 안아볼 수 있는 '콤파스 케이 섬'까지, 바하마의 자연을 자유롭게 누비는 야생동물들과의 특별한 추억을 쌓을 수 있는 여행기가 펼쳐진다고 해 기대가 높아진다.

그런 가운데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윤혜진은 "지온이가 아기였을 때 집에 독사가 들어온 적이 있다"라면서 야생동물과 관련된 충격적인 일화를 공개해 이목을 단숨에 사로잡았다. 윤혜진은 "너무 무서워서 119를 불러 해결했는데, 지온이는 독사를 보자 되레 좋아하더라. 지온이가 동물을 너무 좋아한다"라면서 남다른 동물사랑을 증언해 놀라움을 더했다. 이날 '과나 케이 섬' 이구아나의 모습을 본 윤혜진은 "지온이는 아마 이구아나도 예뻐할 것"이라며 호언장담했고, 김신영은 "역시 지온이는 남다르다"라고 윤혜진의 딸 엄지온의 비범함을 인정했다는 전언이다.

그런가 하면 이날 바다 위를 헤엄치는 돼지 무리를 랜선 너머 본 김신영은 "난 바하마의 돼지가 되고 싶어"라고 소리쳐 모두를 폭소케 만들었다는 후문. 이에 색다른 경험담과 함께 이색적인 볼거리를 제공할 '다시갈지도'의 '썸 타고 싶은 섬 베스트 3'편에 대한 기대가 한껏 고조된다.

한편 당신의 기억 속 해외여행을 현실로 만들어 주는 랜선 세계 여행 프로그램 채널S '다시갈지도'의 '썸 타고 싶은 섬 베스트 3'는 오늘(21일) 저녁 8시에 방송된다. tokkig@sportschosun.com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