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현실판 오징어게임' 우승자 "60억 상금 아직 안 줘"…제작진 "빠른 시일 내 지급"

김준석 기자

입력 2023-12-11 20:07

수정 2023-12-11 20:10

more
'현실판 오징어게임' 우승자 "60억 상금 아직 안 줘"…제작진 "빠른 …
사진=넷플릭스

[스포츠조선닷컴 김준석 기자] 예능 '오징어 게임: 더 챌린지' 우승자 마이 웰란이 아직 상금을 받지 못했음을 밝혔다.



최근 웰란은 넷플릭스와의 인터뷰를 통해 "아직 우승 상금을 받지 못했다. 돈을 달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오징어 게임: 더 챌린지' 제작진 측은 "참가자들의 참가 비용 및 상금 지급 계획은 인지하고 있다"라며 "최종회가 방송됐으니 빠른 시일 내 우승 상금을 받게 될 것이다"라고 밝혔다.

'오징어 게임: 더 챌린지'는 상금 456만 달러(한화 약 60억 원)를 두고 456인의 참가자가 실제로 경쟁하는 넷플릭스 오리지널 서바이벌 리얼리티쇼다.

우승자인 마이 웰란은 우승 당시 소감으로 "사람들은 내가 우승자가 되지 못할 것이라고 생각했을 것이다"며 "다른 참가자 도움이 없었다면 내가 이 자리에 설 수 없었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여성이고 소수자이면서 나이를 극복한 것을 보여준 게 매우 기쁘다"고 말했다.

현재 웰란은 촬영 종료 후 집에서 남편과 12세 손녀, 반려견 2마리와 시간을 보내고 있다. 웰란은 "평범한 삶으로 돌아가 탈락하는 걸 걱정하지 않게 돼 좋았다"며 "난 여전히 '마이'이고 내가 더 강해졌다는 것을 빼고는 변한 게 없다"고 강조했다.

베트남 난민 출신인 웰란은 1975년 사이공이 함락될 때 베트남을 떠나 이후 미 해군으로 20년 동안 복무했다. 19세때 미혼모가 된 그는 2013년부터 국토안보부에서 이민 심사관으로 일하고 있다. 그는 성별과 나이 등 여러 불리한 조건을 극복하고 최후의 승자가 된 것에 대해 "두려워하지 말라. 있는 그대로의 모습으로 헤쳐나가라"고 메시지를 전했다.

narusi@sportschosun.com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