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신' 황보라, 배아 이식 과정 공개…"여기까지 1년 걸렸다"[종합]

김준석 기자

입력 2023-12-11 19:34

수정 2023-12-11 19:34



[스포츠조선닷컴 김준석 기자] 배우 황보라가 시험관 시술 과정을 공개했다.



11일 유튜브 채널 '?p?'에는 '저 35cm짜리 바늘로... 뭘한다고??'라는 제목의 황보라 '난임 일기 2편' 영상이 공개됐다.

영상 속 시험관 8일 째인 황보라는 과배란 유도 주사를 맞았다. 황보라는 멍투성이가 된 배를 공개하며 "매일 주사를 맞다 보니까 멍이 가실 날이 없다"고 털어놨다.

황보라는 시험관 시술을 위해 병원을 찾았고 "시험관을 한 지 1년이 안 됐는데 시험관을 4번째 시도했다. 인공수정도 한 번 했는데 실패했고, 처음에 했을 때는 난포가 2개 나왔는데 하나는 공 난포였고 하나는 배아가 되지 않아 실패했다. 두 번째도 역시 실패했고, 세 번째는 내가 경주에 삼신 할아버지가 계시다고 그래서 한의원에서 난포에 좋은 약을 지어 먹었다"며 "그 약의 효과인지는 모르겠으나 난포가 5개가 나왔다. 5개 중에 배아가 되어서 살아남은 아이가 1개 있다. 그걸 안전하게 저장(냉동 배아)을 해 놓은 상태"라고 설명했다.

그는 "착상 시도는 사실 한 번도 안 해봤다. (배아) 1개로는 착상이 안 될 수도 있으니까 2개씩 이식한다더라. 그래서 1개를 더 저장해서 총 2개를 착상 시도 하려고 시험관 4차를 하는 중이다"라며 "올해 착상을 한 번 시도해 보려고 하는데 벌써 9월이다. 3개월밖에 남지 않아서 될지는 모르겠는데 내년에는 꼭 내게 토끼 같은 예쁜 딸이 있었으면 좋겠다. 생각만 해도 설렌다"며 기대했다.

이후 배아 이식 당일에 황보라는 "시험관 4차 만에 배아 이식은 처음 해본다. 이 관문을 통과하기가 너무 힘들었던 거 같다. 만약 배아가 파열이 됐을 경우에 병원에서 전화가 와서 이식 못 한다고 할 텐데 아직 전화가 안 왔다. 오늘 예정대로 배아 이식을 할 거 같다"고 이야기했다..

황보라는 "여기까지 오는 데 1년이 걸렸다"며 "'황보라, 김영훈 님 배아 이식 들어가겠습니다'라는 말에 우리가 진짜 부부구나 싶어서 눈물이 났다"고 이야기했다.

한편 황보라는 지난해 11월 김용건의 아들이자 하정우의 동생인 워크하우스컴퍼니 대표 김영훈과 10년 열애 끝에 결혼했다. 지난달에는 임신 소식을 전해 많은 축하를 받았다.

narusi@sportschosun.com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