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란 될 만한 행동" 17기 상철, 사생활 영상 사과..'나솔' 팬들 "충격" vs "문제 無" [SC이슈]

조윤선 기자

입력 2023-12-11 11:31



[스포츠조선 조윤선 기자] '나는 솔로' 17기 상철(가명)의 과거 사생활 영상에 대해 사과한 가운데 네티즌들의 반응이 엇갈리고 있다.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상철의 사생활 영상이 올라와 논란을 일으켰다. 해당 영상은 지난해 강원도 양양의 해변에서 벌어진 한 파티에서 촬영된 것으로 알려졌다. 영상에서 상철은 다소 수위 높은 춤을 추고 있는 모습. '나는 솔로'에서 상철이 보여준 배려심 넘치는 사랑꾼 이미지와는 상반된 모습에 일각에서는 충격적이라는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

이에 상철은 11일 "많은 분들께 우선 양해의 말씀 드리고자 한다. 한 커뮤니티에 제 모자란 행동으로 인해, 많은 분들께 불쾌감을 드려 죄송하다. 논란이 될 만한 행동이기에 진심으로 사죄드린다"고 사과했다.

이어 "깊이 반성하며 다시는 이런 일이 없도록 주의하고 깊이 생각하고 행동하도록 하겠다"며 "다만, 그 영상에서 보이는 모습으로 인해 저에 대해 추측하는 글들은 모두 사실이 아님을 밝힌다"고 전했다.

상철은 "제가 사랑하는 사람에게 부끄러울 만한 행동은 하지 않았다고 자부할 수 있으며, 항상 바르게 행동하고 정도를 지키려고 노력하며 살아왔다"며 "그래도 결국은 제가 한 행동의 결과이므로 저에 대한 비난은 감수할 수 있겠으나, 이로 인해 제 주변 사람들이 피해를 보고 비난받는 상황은 견디기가 매우 힘들다"고 털어놨다.

'나는 솔로' 속 상철의 모습을 보고 응원했던 일부 네티즌들은 "좀 깨긴 깬다", "이건 좀 아닌 거 같다", "정떨어질 거 같다", "나솔 때 이미지랑 너무 다르다" 등의 댓글을 남기며 실망감을 드러냈다. 반면 또 다른 네티즌들은 "사생활 퍼와서 논란 일으키는 게 문제", "솔로일 때 파티간 게 뭐가 문제인지", "연예인도 아닌데 왜 사생활로 난리인 거냐"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상철은 SBS plus, ENA '나는 솔로' 17기 마지막 방송에서 현숙과 최종 커플이 됐다. 이후 두 사람은 유튜브 채널 '촌장엔터테인먼트' 라이브 방송에서 결혼을 전제로 진지한 만남을 이어가는 중이라고 밝혔다.

supremez@sportschosun.com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