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국, 새 멤버 공개구인 "잠깐 인지도 쌓고 나가도 돼" ('런닝맨')

이우주 기자

입력 2023-12-10 19:05

수정 2023-12-10 19:05



[스포츠조선닷컴 이우주 기자] '런닝맨' 김종국이 새 멤버에 대한 아이디어를 냈다.



10일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런닝맨'에서는 런닝투어 프로젝트로 지석진의 미리 환갑 여행이 담겼다.

이번 런닝투어 기획자는 양세찬. 양세찬은 '미리 떠나는 석진이 형 환갑여행'을 기획했던 바. 구체적인 계획을 위해 양세찬은 제작진 회의를 소집해 투어 일정을 짰다.

환갑 여행을 함께 떠나기로 한 멤버들. 송지효는 "난 오늘 오빠 2세의 날을 생각했다"고 뜬금 발언을 했다. 앞서 송지효는 "오빠 호텔 가서 2세를 만들 준비를 해야 하지 않냐"고 했던 바. 이에 유재석은 "지효가 환갑잔치를 잘 모르는 거 같다"고 했고 하하도 "이거 결혼식이 아니"라고 밝혔다. 이를 듣던 지석진은 "시청자들이 진짜 환갑인 줄 안다. '미리' 크게 써라"라고 걱정해 웃음을 안겼다.

늘 꽉 찼던 버스엔 전소민의 자리가 비어있었다. 유재석은 "우리 한 자리가 빈다"고 언급했고 지석진은 "종국이가 우리 공연 끝나고 좋은 아이디어를 냈다. 이 자리는 6개월하고 나가도 돼"라고 밝혀 웃음을 안겼다. 김종국은 "잠깐 인지도 쌓고 나가. 그래도 돼"라고 얘기했고 유재석도 "몇 개월 하다 가면 된다"고 밝혔다. 하하는 "대신 1년 이상해야 송별회 가능"이라고 조건을 걸었고 지석진은 "국내 예능 최초로 임대 제도를 도입하자"고 밝혀 웃음을 안겼다.

wjlee@sportschosun.com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