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어린이박물관, '어울림놀이터' 메이킹 체험 운영

입력 2023-12-06 10:47






고양특례시(시장 이동환) 산하 고양어린이박물관(관장 조현영)이 오는 5일부터 25일까지 '어울림 놀이터' 메이킹 체험 및 전시회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어울림 놀이터'는 세대 친화적인 놀이공간을 지향한다. 어울림 놀이터는 어린이뿐만 아니라 엄마, 아빠 그리고 할아버지, 할머니 등 모든 보호자 가족이 어울리고 즐길 수 있는 체험·전시가 될 예정이다.


어울림 놀이터는 어린이 가족이 만든 결과물을 전시하는 참여형 전시로 진행된다. 또한 어린이 가족은 다양한 도구와 새 활용(업사이클링) 소재를 활용해 세대 친화적인 놀이 공간 모형을 직접 만들어 볼 수 있다.


지난 12월 3일 40명의 어린이 가족이 어울림 놀이터 '메이킹 워크숍'에 참여해 70여 개의 작품을 만들었다. 고양어린이박물관은 전시 기간 동안 어린이 가족이 직접 제작한 작품이 1,000개 이상 만들어질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이날 만들기 체험에 참여한 어린이 가족은 "상상 속 어울림 놀이터가 실제로 만들어지기 바란다", "우리 모두에겐 함께 어울리는 놀이터가 필요하다"라고 말했다.


고양어린이박물관 관계자는 "저출산·초고령화가 가속화되며 돌봄과 양육에 대한 사회적 부담의 증가가 세대 간 교류 단절로 이어지고 있다. 고양어린이박물관이 모든 세대가 어울릴 수 있는 세대 친화 놀이공간 '어울림 놀이터'를 운영해 세대 간 소통을 활성화할 것"이라고 전했다.


어울림 놀이터 메이킹 체험은 어린이 가족이라면 누구나 박물관 내 현장 접수를 통해 참여할 수 있다.


(편집자주 : 이 보도자료는 연합뉴스 기사가 아니며 고객들의 편의를 위해 연합뉴스가 원문 그대로 서비스하는 것입니다. 연합뉴스 편집방향과는 무관함을 주지해 주시기 바랍니다)
<연합뉴스>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