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상주 안수사명 동종 등 6건 지정문화재 등록

입력 2023-12-06 08:29

[부산시 제공]




(부산=연합뉴스) 조정호 기자 = 부산시는 시 지정문화재 6건을 지정, 고시했다고 6일 밝혔다.

이번에 등록된 시 지정문화재는 상주 안수사명 동종, 경국대전, 선종영가집, 아미타여래회도, 한일 외교 관련서 일괄, 부산항총무회소 등이다.

부산박물관이 소장한 상주 안수사명 동종은 12세기 말에 제작된 고려시대 동종이다.
전형적인 한국 범종과 고려 범종의 양식적인 특징을 잘 간직하고 있으며, 종의 내력을 확인할 수 있는 명문이 새겨져 있다.
부산광역시립 시민도서관이 소장한 경국대전은 1661년 간행된 6권 4책의 금속활자 인출 완질본으로 조선시대 동래부 소장 장서다.
대원각사 소장 선종영가집은 1570년 경상도 지리산 신흥사에서 중간한 상하 2권 1책의 목판본으로 조선 중기 불교학, 서지학, 기록학 등을 연구하는데 귀중한 자료다.

6건이 추가되면서 부산시 소재 지정 문화재는 모두 550건으로 늘어났다.

ccho@yna.co.kr
<연합뉴스>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