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현장] "대상? NO, 팀워크상 목표"…전현무→엄지윤, '강심장VS' 다시 뛰게 할까 (종합)

안소윤 기자

입력 2023-12-05 12:06

수정 2023-12-05 12:12

엄지윤, 전현무, 조현아, 문세윤(왼쪽부터) 사진 제공=SBS

[스포츠조선 안소윤 기자] '강심장VS' MC 전현무, 문세윤, 조현아, 엄지윤이 SBS 연예대상에서 베스트 팀워크상을 노린다.



SBS 새 예능프로그램 '강심장VS' 온라인 제작발표회가 5일 진행됐다. 이날 현장에는 전현무, 문세윤, 조현아, 엄지윤이 참석했다.

이날 첫 방송되는 '강심장VS'는 이전 시즌과 전혀 다른 새로운 버전으로 리뉴얼되어 매회 누구나 흥미를 느끼고 논쟁할 수 있는 토크 주제들이 공개된다. 이에 걸맞은 상상초월 셀럽들이 등장해 마라맛 토크를 선보일 예정이다.

프로그램을 이끌어갈 새 MC로는 전현무, 문세윤, 조현아, 엄지윤이 나섰다. 먼저 MBC와 KBS의 연예대상을 수상했던 전현무와 문세윤이 본격 토크 예능에 도전장을 내밀었다. 그동안 리얼리티와 관찰 예능, 버라이어티 예능에서 강점을 드러냈던 두 사람은 '강심장VS'에서 유쾌한 입담을 뽐낼 예정이다.

전현무는 "사실 출연 제의가 들어왔을 때 몇 번을 고사했다. '강심장'은 전 MC들이 워낙 존재감이 컸기 때문에, 제가 감히 담기엔 너무 큰 프로그램이었다. 이름을 '무심장'이나 '무쇠심장'으로 바꿔주시면 모르겠는데, 호동이 형과 승기가 잘 이끌었던 프로그램이라 '저는 부족할 것 같다'고 말씀을 드렸다. 그러나 감사하게도 계속 제의를 주셔서 어렵게 출연을 결정하게 됐다"고 전했다.

문세윤은 "사실 전현무 형을 제외하고 나머지 세 명은 프로그램을 가릴 처지가 아니다(웃음). 일단 일이 들어오면 너무 행복하고 반갑다. 저는 '강심장'을 촬영할 때 예능의 매콤한 맛을 봤다. 전쟁 같은 치열한 판이라는 걸 느꼈는데, 이 트라우마를 스스로 치유할 때가 왔다고 생각했다. 섭외 제안에 너무나 떨리고 긴장됐지만, 기분 좋게 '오케이'를 외쳤다. 현무 형과 같은 앵글에 잡힐 수 있다는 것만으로 흥분된다"고 밝혔다.

'유튜브 셀럽'으로 불리는 조현아와 엄지윤은 '강심장VS'를 통해 기존에 볼 수 없었던 새로운 토크 예능 캐릭터로 활약을 펼친다. 조현아는 "처음 섭외 연락이 왔을 때 1초 만에 'YES'라고 답했다. 어린 시절부터 봐왔던 프로그램이기도 하고, 제가 조그만한 보탬이 된다면, 꼭 나가서 토크를 하고 싶다고 말씀드렸다"고 전했다.

이어 MC들 중에 유튜브 채널 '조현아의 목요일밤'에 초대하고 싶은 게스트로 전현무를 꼽았다. 조현아는 "사실 세 분 다 모시고 싶지만, 세윤 오빠는 유부남이라 마음껏 물어볼 수가 없다. 지윤이는 이제 막 20대 사회 초년생인데 사생활을 물어볼 순 없다. 반면 전현무 오빠는 손으로 가방 뒤적거리면 과자가 많이 잡히는 것처럼, 꺼낼 이야기보따리가 많다"고 설명했다.

엄지윤은 "저도 섭외 전화가 들어오자마자, '강심'까지만 듣고 '네'라고 답했다. 그만큼 멤버 조합이 너무 신선했기 때문에 제가 잘 못하더라도 세 분이 워낙 잘하셔서 배울 점이 많다고 생각했다"고 합류 계기를 전했다.

'강심장 리그'에 이어 '강심장VS'까지 연이어 출연하게 된 그는 "서바이벌 프로그램이 아닌데, 혼자 살아남았다는 표현이 조금 그렇다. '강심장 리그' 때는 제가 뭘 한다기보다는, 게스트들이 준비한 토크를 풀어내는 형식으로 진행됐다. '강심장VS'는 게스트들과 함께 논쟁하는 프로그램이다. 이번 포맷이 조금 더 재밌고 저에게 유리한 것 같다"라고 강한 자신감을 보였다.

또한 문세윤은 "대상 MC로서 부담을 느끼고 있는지"에 대한 질문에 "저는 2021년도에 대상을 받았고, 현무 형은 2022년도에 받았다. 2021년도 대상은 너무 오래돼서 약발이 떨어졌다. 하지만 2022년도는 살아있다. 현무 형의 입담이 어마어마하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에 전현무도 "전혀 부담을 안느끼고 있다"며 "이 프로그램이 잘 돼서 다 같이 SBS 연예대상 베스트 팀워크상을 받고 싶다. 뒤에 플랜카드 있고 얼마나 좋을까. 누구 한 명이 받는 것보단 그게 최고다"라고 말했다.

끝으로 '강심장VS'는 시청자들의 화요일 밤을 다시 한 번 뜨겁게 달굴 예정이다. 전현무는 "직장인들한테 제일 힘든 요일은 월요일 아니고, 화요일과 수요일"이라며 "저희들이 프로그램을 가볍게 터치해서 요즘 스타일대로 만들었다. 다른 거 하면서도 보기 쉬운 캐주얼한 토크쇼니까 재밌게 봐주셨으면 좋겠다"고 기대를 당부했다.

안소윤 기자 antahn22@sportschosun.com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