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리뷰] '한영♥'박군 "돌아가신 父, 말기암 투병 중 고시원 생활…마음 아파" ('동상이몽2')

안소윤 기자

입력 2023-12-05 07:19

수정 2023-12-05 07:22

사진 출처=SBS

[스포츠조선 안소윤 기자] '동상이몽2' 박군이 돌아가신 아버지를 향한 그리움을 드러냈다.



4일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동상이몽2- 너는 내 운명'(이하 '동상이몽2')에서는 박군, 한영 부부가 첫 자가를 공개했다.

이날 한영은 "이사 후 처음 모시고 싶은 분이 부모님"이라며 돌아가신 시부모님을 위한 특별한 식사를 준비했다. 그는 "살아 생전에 좋아하셨던 음식들을 저한테 얘기해주셨던 게 있어서 직접 해 드리고 싶었다"고 말했다.

박군은 "아버지는 결혼식 직전 편찮으시다고 연락이 왔던 거고, 결혼식 끝나고 돌아가셨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내가 7살 때 이혼하셨는데 같이 살았을 때 이불에다 올려서 던지는 장난은 어렴풋이 기억이 난다. 그 장면만 기억이 난다"고 전했다.

이어 "서른 즈음 공중전화로 전화가 왔는데, 형편이 힘드시니 같이 살자고 올라오시라고 했는데 알겠다고 하고 전화를 안 하시고 3년 뒤에 또 전화가 왔다"며 당시를 떠올렸다. 이에 한영은 "저희 신랑한테는 원망과 미움보다는 가슴 한 켠 아리는 그런 기억인 것 같다"고 박군을 위로했다.

박군은 "연락이 계속 안 오다가 결혼식 2주 전에 아버지가 많이 위독하다고 관공서에서 연락이 왔다. 그때 아버지 계신 부산으로 간 건데 마음이 너무 아프더라. 혼자서 고시원에 계시더라. 말기암 판정을 받으셨는데 돈 들어갈까 봐 수술조차 안 하시고 계속 버티셨더라"고 말했다.

또 "간병인 분과 통화를 했는데, 그분이 내가 누군지 아니까 아버지께 내 모든 영상을 보여줬다더라. 그 전에는 내가 TV에 출연한 줄도 몰랐다. (아버지께) 내 모습 보여 드리니 너무 좋아하셨다더라"며 간병인에 감사함을 표했다.

안소윤 기자 antahn22@sportschosun.com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