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석진, 뷔 뺨 때렸나 "팬들이 이해하시겠죠?" 해명 ('런닝맨')[종합]

이게은 기자

입력 2023-12-03 19:45

수정 2023-12-03 19:48



[스포츠조선닷컴 이게은기자] 그룹 방탄소년단 뷔와 개그맨 지석진이 유쾌한 케미를 자랑했다.



3일 방송된 SBS '런닝맨'의 '타짜 특집'에는 뷔와 배우 유승호가 출연했다.

뷔와 유승호는 초면이라면서 다소 어색한 분위기를 풍겼다. 그런 케미 속 시작된 첫 미션. 칼 꽃기 게임에서 통아저씨가 나오는 순간 캐러멜이 투하되고 멤버들은 이를 최대한 많이 담아야 했다.

뷔는 어디선가 작은 바구니를 구해와 캐러멜을 열심히 담아 웃음을 안겼다. 그 바구니의 정체는 제작진의 소품이었다. 뷔는 넘치는 열정에 카메라를 가려 제작진이 "뷔 씨 너무 가리는데..."라고 말하기도. 뷔는 이번엔 바구니에 수건을 둘러 엄청난 양의 캐러멜을 획득했고 캐러멜을 얻지 못한 나머지 멤버들을 위해 캐러멜 일부를 나눠줘 웃음을 더했다.

새 협회장이 된 유승호는 "지난번 출연의 복수를 하고 싶다. 일단 유재석 님과 같은 팀을 하지 않겠다"라고 선언했고 유재석은 "공개적으로 날 저격해도 되는 거냐"라며 발끈했다. 유승호는 지난 출연 때 팀과 동일하게 팀을 꾸렸지만 양세찬은 제외했고 양세찬은 "나도 같은 팀이었다"라며 아쉬워했다.

뷔는 자신의 팀 캐러멜이 12개 모자라자 제작진에게 "제가 내겠다"라며 캐러멜 12개를 한 번에 냈다. 양세찬은 "영앤리치 때문에 캐라멜 쓸 일이 없다"라고 했고 김종국도 "난 평생 네 옆에 있고 싶다"라며 뷔를 든든해했다. 뷔의 '능력자' 면모는 룰렛 돌리기에서도 이어졌다. 돌렸다하면 2배 이상 캐러멜 불리기에 성공한 것. "뷔는 뭘해도 다 돼!"라는 반응이 나온 한편 유승호는 똥손 결과를 내 멋쩍은 웃음을 지었다.

그런가 하면 유재석이 "제가 계속 동물에게 쫓겨 다녔다. 좋은 꿈같다. 기분이 좋았다. 공포스러운 느낌이 아니었다"라며 길몽을 꿨다고 이야기하자 송지효는 "태몽 아니야?"라고 물었다. 지석진은 "태몽... 그 일이 있었어?"라며 유재석에게 급히 질문했고 유재석은 "태몽. 아니 아니"라며 말을 잇지 못해 웃음을 안겼다.

방송 말미, 지석진은 갑자기 제작진에게 "저 질문해도 돼요? 아까 장난으로 뺨을 치는 시늉을 했는데 팬들이 이해하시겠죠?"라며 앞서 뷔에게 장난으로 뺨을 때리는 시늉을 한 걸 언급했다. 그러자 뷔는 갑자기 뺨이 아픈 척 연기를 했고 지석진은 "네 입으로 괜찮다고 얘기해 줬으면 좋겠어"라며 호소했다. 하지만 뷔는 침묵으로 대응해 웃음을 안겼다.

joyjoy90@sportschosun.com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