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직원 김대호 "용돈벌이로 유튜브 출연? 외부활동 신고하면 OK" ('명수네민박')

정안지 기자

입력 2023-12-02 01:37

수정 2023-12-02 09:50



[스포츠조선닷컴 정안지 기자] MBC 김대호 아나운서가 유튜브 출연에 대해 "외부 활동 신고 후 출연했다"고 밝혔다.



1일 유튜브 채널 '할명수'에는 '명수네 민박. 그러니까 이게 효리네 민박이야 1박2일이야 신서유기야 뭐야'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영상 속 박명수는 '명수네 민박'을 오픈, 데프콘과 김대호 아나운서 출연했다. 그때 데프콘은 처음 본 김대호에 "바쁘신데 나와주셔서 감사하다"고 주인 처럼 인사해 웃음을 안겼다. 김대호는 "'할명수' 저번에 나왔다. (박명수씨)워낙 따뜻한 분이란 걸 제가 알고는 있었는데 더 따뜻하시더라"고 하자, 데프콘은 "이런 미담이. 불과 이게 몇 년 안 된다. 따뜻 형수 몇 년 안 된다"고 해 웃음을 안겼다.

잠시 후 명수네 민박에 도착, 두 사람은 미리 와 있던 더보이즈 멤버들과 인사를 나눴다. 그때 박명수는 더 보이즈에 "MBC 아나운서인데 몇 푼 벌려고 막 왔다 갔다 한다"며 김대호를 소개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러자 김대호는 "그게 몇 푼이라니"라고 했고, 데프콘은 "근데 MBC에서 JTBC 꺼 해도 되냐"고 물었다. 이에 김대호는 "유튜브 콘텐츠니까 외부활동 신고하면 가능하다"고 설명, 데프콘은 "이런 걸 해서 용돈벌이 해야 된다"고 했다. 그러자 박명수는 데프콘을 향해 "이런 거 해서 너보다 (김대호가)더 많이 번다"며 팩폭을 날렸고, 데프콘은 "안다. 부럽다"고 해 웃음을 안겼다.

이후 박명수는 김대호에 "야외에서 보니까 대호 씨 잘생겼다"며 칭찬을 한 뒤 겉절이를 부탁, 이에 김대호는 "지난 번처럼 만두 먹고 끝낼 줄 알았는데 그냥 집에서 시켜 먹고 쉴 걸 괜히 왔다 싶다"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겉절이를 만들던 김대호는 춤을 추는 박명수의 모습에 "너무 열심히 하신다. 난 아직 멀었다. 전문 방송이 특이 쉬질 않는다"며 웃었다. 잠시 후 박명수는 겉절이 양념을 만드는 김대호의 모습에 "못하는 게 없다. 장가만 가면 된다"고 하자, 김대호는 "그게 제일 힘들다"고 했다. 그러자 박명수는 "아니다. 장가 갈 것 같다. 사람 얼굴이 진실된다"고 해 김대호를 웃게 했다.

anjee85@sportschosun.com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