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2세' 최화정의 철저한 관리법 "선크림 안 바르는 건 무식한 것"

이우주 기자

입력 2023-12-02 00:41

수정 2023-12-02 06:46



[스포츠조선닷컴 이우주 기자] 배우 최화정이 '동안 끝판왕' 다운 관리법을 공개했다.



1일 유튜브 채널 '공부왕찐천재 홍진경'에서는 배우 최화정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홍진경은 자신만의 김치만두, 고기만두 레시피를 최초로 공개하며 최화정과 만두 빚기에 나섰다. 결혼을 앞둔 PD를 본 최화정은 "내일 모레 결혼인 애가 전혀 그루밍이 안 되어있다"고 말했고 PD는 "그날만 반짝하면 되죠"라고 밝혔다. 홍진경은 "그날도 '공부왕찐천재' 촬영한다? 그냥 미친 애들이야. 우리는 촬영에 미친 애들"이라 밝혔다.

최화정은 유튜브를 안 하는 이유도 밝혔다. 최화정은 "하자는 사람들이 있는데 나는 하기 싫다. 그리고 좀 자신이 없다. 요즘엔 유튜브 초대하면 다 사람들 초대해서 얘기하지 않냐. 난 자신이 없다"고 밝혔다.

홍진경은 "그리고 이 언니는 누구한테 전화해서 나와달라는 말을 못한다"고 거들었고 최화정은 "난 그게 너무 스트레스다. 그러다 거절당하면? 써마지한 거 다 내려올 거야. 울세라 한 거 다 내려와. 나 엄청 상처 받아"라고 거침없이 말했다.

홍진경은 "근데 울세라 진짜 좋냐"고 궁금해했고 최화정은 "나는 울세라보다 써마지가 좋은 거 같다"고 시술에 대해 평했다. 홍진경은 "나는 보톡스 하나를 맞아본 적이 없다"며 "(사람들이) 이제는 좀 하라 그러더라. 보기 안 좋다고"라고 토로했다. 최화정은 "너 인물이 완전히 났어"라고 발끈했고 홍진경은 "무슨 깡으로 아무것도 안 하냐더라. 나 선크림도 안 바른다. 선크림도 없어"라고 밝혔다.

그러자 홍진경을 감싸던 최화정은 "그건 무식한 거야"라고 밝혀 웃음을 안겼다. 홍진경은 "나 선크림 바르면 뭐가 나"라고 선크림을 안 바르는 이유를 밝혔고 최화정은 "그니까 계속 찾아야지 안 나는 걸로. 오늘 같은 (흐린) 날도 발라야 해"라고 단호하게 말했다.

홍진경은 "그런 거를 신경 쓰기 시작하면 늙는 거래 나랑은 아직은 멀다 이러면서 신경 안 쓰는데 올해 들어서 갑자기 팍 나이 들어 보이는 거다. 해야 되나 이 생각이 처음으로 했다"고 고민했고 최화정은 "그래도 네가 참 식생활도 바르고 그래서 안 늙었다. 그런 거 되게 중요하잖아. 그네 이제는 할 때가 됐다"고 조언했다.

wjlee@sportschosun.com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