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풍, 김대호 아나운서와 뜻밖의 인연…"대학·재수학원 동문"('홈즈')[종합]

김준석 기자

입력 2023-11-30 22:12

수정 2023-11-30 22:13



[스포츠조선닷컴 김준석 기자] 만화가 김풍이 김대호 아나운서와의 뜻밖의 인연을 공개했다.



30일 방송된 MBC '구해줘! 홈즈'에서는 만화가 김풍이 아파트 생활을 접고 주택살이를 꿈꾸는 1인 가구를 위해 출격했다.

이날 아파트 생활을 포기하고, 서울 주택살이를 꿈꾸는 1인 가구가 의뢰인으로 등장했다. 그 동안 아파트에만 살던 의뢰인은 주택 살이의 꿈을 실현시키기 위해 서울에서 단독주택을 찾고 있다고 밝혔다. 의뢰인은 도보권에 지하철역이 있길 바랐으며, 매물 안에 자신의 리모델링 로망을 펼칠 수 있는 공간을 필요로 했다. 또, 지인들과 모임을 함께 할 야외 공간을 희망했다. 예산은 매매가 10억 원대로 최대 13억 원대까지 가능하다고 밝혔다.

4년 만에 '홈즈'를 찾은 김풍은 "그 동안 살도 많이 찌고, 지난해 아들이 태어나 19개월이 됐다"고 말한다. 스튜디오의 코디들은 과거 화제를 모았던 김풍의 선술집 같았던 집에도 변화가 생겼냐고 물었다.

이에 김풍은 "아이가 태어나고 아이 중심의 인테리어로 바뀌고 있다. 거실의 미러볼을 떼어내고 모빌을 달아줬다. 근데 미러볼을 더 좋아한다. 오히려 미러볼이 육아꿀템이다"라고 말한다.

김풍은 아나운서 김대호와의 특별한 인연도 공개했다. 김풍은 "김대호와 웹예능에 함께 출연하면서 각별한 사이가 됐다"고 고백하며, 둘 사이에 공통점이 많다고 이야기했다. 김풍은 "비바리움, 테라리움 인테리어를 좋아하는 것도 비슷하지만, 대학 동문을 넘어서 재수 학원까지 동문이다"라고 밝혀 모두를 놀라게 만들었다.

narusi@sportschosun.com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