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유, 한남동 부자 이미지 왜?..7천만 원 명품백에 미련 뚝뚝 (소유기)

박아람 기자

입력 2023-11-24 13:48

수정 2023-11-24 13:48



[스포츠조선닷컴 박아람 기자] 그룹 씨스타 출신 가수 소유가 명품 브랜드 H사 7천7백만 원 가방에 미련을 드러냈다.



지난 23일 유튜브 채널 '소유기'에는 '[VLOG] 도쿄&나리타 여행 | 성시경 추천 맛집'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되었다.

영상에서 소유는 지인과 일본의 한 빈티지 매장을 구경했다. 벽에는 명품 가방들이 진열되어 있었고 가방의 가격을 본 소유는 "완전 비싸"라며 깜짝 놀랐다.

이때 매장 직원이 단 하나만 남아 있는 가방이라며 소유에게 검정색 가방을 보여줬다. 해당 가방의 가격은 7천 7백만 원. 할인을 해도 6천만 원 이었다. 가격을 들은 소유는 가방을 손에 들고 미련이 뚝뚝 떨어지는 슬픈 표정을 지었다.

소유는 "어떡해 너무 마음에 들어"라며 미래의 남자친구에게 "보고 있니? 난 이게 참 예쁘다. 그냥 그렇다고"라고 영상편지를 남겨 웃음을 자아냈다.

지인은 "언니가 H사 브랜드를 보니까 직원이 언니를 부자인 줄 알고 이것저것 다 사게끔 하는 것 같다"고 했고 소유는 "그런데 나 여기서 부자 이미지 만들지 마. 안 그래도 한남동 집 나오고 나서 너무 부자 이미지니까 그런 이미지 만들지 마라. 너무 비싸다. 이걸 내가 어떻게 사냐"고 허탈해했다.

매장을 나가면서 소유는 "내가 돈이 진짜 많아 보였나보다. 제일 비싼 걸 보여줬다"며 "그 가방 때문에 아무것도 눈에 안 들어온다. 눈에 밟히면 한 번 더 올 생각이다"고 다음을 기약하며 쇼핑을 마무리 했다. tokkig@sportschosun.com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