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디와 기쁨을"..'이병헌♥' 이민정, 남편 남우주연상 수상장면 지켜봤다

고재완 기자

입력 2023-11-24 23:37



[스포츠조선 고재완 기자] 배우 이민정이 남편이자 배우 이병헌의 수상을 축하했다.



이민정은 24일 "Birdie와 기쁨을"이라는 멘트와 함께 이병헌이 영화 '콘크리트 유토피아'로 '제44회 청룡영화상' 남우주연상을 수상하는 중계 장면을 캡처했다.

이병헌은 이날 서울 KBS홀에서 열린 청룡영화상 시상식에서 남우주연상을 수상하며 "감독님과 대표님, 한여름에 고생 많았던 스태프, 열연을 펼쳐주신 배우분들께 감사드린다. 영화를 하는 사람이라면 누구나 한번쯤 받아보고 싶은 상이 청룡영화상이다. 권위있고 공정한 시상식이다. 내 손에 트로피가 들려있는 걸 보니 정말 공정하다는 생각"이라고 눙쳤다.

이어 "사실 다음달에 둘째가 나온다. 태명은 버디다. 지금 집에서 지켜보고 있을 이민정과 (아들)이준우, 버디. 이 모두와 이 영광을 함께 하겠다. 나이스 버디"라고 가족에 대한 애정을 드러낸 눈길을 끌었다.

고재완 기자 star77@sportschosun.com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