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숙과 화해했는데" ..16기 옥순, 상철 손 잡았다 "늘 응원하고 지지합니다"

고재완 기자

입력 2023-11-24 17:50



[스포츠조선 고재완 기자] 결국 16기 옥순이 상철과 손잡은 모양새가 됐다.



ENA '나는 솔로' 16기 돌싱특집 옥순이 24일 "저는 한결같이 그 자리에서 응원합니다"라며 상철을 응원했다.

이어 그는 "오바의 어떤 선택이던 늘 응원하고 지지합니다"라며 "힘내세요 상철 오빠"라고 덧붙였다.

이에 상철이 "너무 고마워, 옥순아 정말 힘이 난다"라는 댓글을 달기도 했다.

티격태격 하던 영숙과 간신히 화해한 것으로 알려진 옥순이 다시 상철과 손을 잡으면서 영숙과 옥순도 다시 대척점에 서게 됐다.

앞서 상철은 16기 영숙과 영철 그리고 '돌싱글즈3'의 변혜진을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한다고 밝힌 바 있다.

이들은 서로 사생활을 두고 폭로전을 이어가는 중이다. 상철과 교제했었다는 변혜진은 상철이 자신 외에도 다른 여성들과 만났다고 주장했고 영숙은 상철이 자신에게 보낸 성적인 내용의 메시지들을 공개해 눈길을 끌었다. 반면, 상철은 변혜진이 영철과 심상치 않은 관계였다고 주장했고 영숙은 자신의 부모에게 험한 말을 했다고 밝히며 '진흙탕 싸움'을 하고 있다.

고재완 기자 star77@sportschosun.com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