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김수미, 추성훈·장민호 양아들 추가에 정지선 셰프와 의자매...전국민 가족 만드나('사당귀')

고재완 기자

입력 2023-11-24 13:14

more
김수미, 추성훈·장민호 양아들 추가에 정지선 셰프와 의자매...전국민 가…


[스포츠조선 고재완 기자] KBS2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배우 '파이터 보스' 추성훈과 '꽃사슴 보스' 장민호가 김수미를 사이에 두고 팽팽한 아들 싸움을 벌인다고 해 관심이 쏠린다.



오는 26일 방송하는 '사당귀'에 추성훈과 장민호가 김수미의 사랑을 받기 위해 팽팽한 기 싸움을 벌인다고 해 궁금증을 유발한다. 이날 추성훈은 녹화 도중 김수미 앞에 있던 마이크가 떨어지자 이를 매의 눈으로 스캔, 재빠르게 마이크를 고정하는 등 김수미가 불편이라도 느낄세라 친아들처럼 김수미를 챙기는 자상함을 보인다.

이에 장민호가 후발주자로 김수미를 챙기기 위해 손을 뻗자 추성훈은 "만지지 마. 내가 지금 만졌잖아. 자꾸 만지면 어떡해"라며 선을 그어 스튜디오를 폭소로 물들인다. 예상치 못한 추성훈의 경계에 장민호는 "이 형 되게 별로다"라고 볼멘소리를 내뱉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는 후문. 이와 함께 김수미는 자신을 사이에 두고 질투심을 폭발시키는 추성훈과 장민호의 기 싸움에 꺄르르 소녀 같은 미소를 짓는다고.

또한 김수미는 "예뻐하는 두 아들 중 딱 한 명만 집에 초대해야 한다면 누구를 초대하겠냐?"라고 묻는 말에 조금의 고민도 없이 "추성훈"이라고 답한다. 관련해 김수미는 "한국과 일본을 왔다 갔다 하는 추감독이 못내 신경 쓰이더라"라면서 "내가 직접 담근 꼴뚜기젓과 멸치젓 등을 먹이고 싶다"라며 추성훈을 향한 애정을 드러내 추성훈의 어깨를 으쓱하게 했다는 후문. 이 와중에 김수미는 "장민호에게 간장게장과 굴비를 주기 위해 이미 집 주소를 따놨다"라며 장민호 아들까지 살뜰히 챙기며 역시 연예계 대표 금손이자 국민 엄마다운 포스를 발산했다는 후문.

그런가 하면 김수미가 '딤섬의 여왕' 정지선과 의자매를 결성한다고 해 궁금증을 유발한다. 김수미는 앞서 자신의 영화 촬영장을 찾아와 딤섬, 유산슬, 게살 볶음밥 등 100인분의 음식을 직접 조리한 정지선에게 "정지선을 내 동생하기로 했어"라며 또다시 고마움을 표한 것. 김수미는 "내가 두고두고 갚아야 해. 저렇게 하기 쉽지 않거든"이라며 정지선에게 "이제 언니라고 불러"라고 마음을 온전히 줬다는 후문. 모녀 이상의 김수미와 정지선의 돈독한 모습에 전현무조차 "웬일이야. 부럽다"라며 부러움 가득한 눈빛을 보냈다고 해 '사당귀' 본 방송에 기대가 모인다.

고재완 기자 star77@sportschosun.com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