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셋맘 맞아?"..이요원, 10년째 모델 화보 동안 미모 '눈길'

고재완 기자

입력 2023-11-24 13:05



[스포츠조선 고재완 기자] 배우 이요원이 최강 동안 미모 근황을 자랑했다.



이요원은 자신이 10년째 활동하고 있는 여성복 광고에 등장해 눈길을 끌었다.

공개된 사진 속 이요원은 빨간 니트 위 덕 다운 베스트를 입고 방울 모자를 착용하여 귀여움을 발산했다. 또한 본인만의 아우라로 완벽한 핏은 물론 심플함 속 아름다운 분위기마저 연출해냈다.

이요원은 1998년 영화 '남자의 향기'로 데뷔해 영화 '주유소 습격사건', '고양이를 부탁해', '광식이 동생 광태', '화려한 휴가', '용의자X', '전설의 주먹', '그래, 가족' 등과 드라마 '학교2', '대망', '패션 70s', '외과의사 봉달희', '선덕여왕', '49일', '마의', '황금의 제국', '부암동 복수자들', '그린마더스클럽' 등 장르를 가리지 않고 다양한 작품에 출연하며 다채로운 캐릭터를 섬세하게 표현하는 배우이다.

또한, 본인의 SNS를 통해 남다른 패션 센스를 자랑, 전시 방문 등의 근황을 업로드하며 팬들과 활발히 소통하고 있다.

한편, 이요원은 현재 다수의 작품을 긍정적으로 검토하며 차기작을 준비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고재완 기자 star77@sportschosun.com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