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서정희 "손톱 보니 그야말로 가관"...유방암 투병 후 쉽지 않은 이사

정안지 기자

입력 2023-11-20 17:09

수정 2023-11-20 17:12

more
서정희 "손톱 보니 그야말로 가관"...유방암 투병 후 쉽지 않은 이사


[스포츠조선닷컴 정안지 기자] 배우 서정희가 이사 중인 근황을 공유했다.



20일 서정희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이사를 위해 준비 중인 일상을 공유했다.

서정희는 이와 함께 이사로 인해 다소 엉망이 된 손 사진을 공유했다. 서정희는 "요즘 계속 이사 중이다. 개미처럼 부지런히 나른다"며 "내게 이사는 가기 전 한달 가면서 한달이 걸린다"고 적었다. 이어 그는 "한꺼번에 이사하는 게 내게는 버겁다. 항상 나누어서 차로 수십 번 왕복하며 정리한다. 오늘은 기도방 책상을 조립한 날이다. 기도실에는 십자가와 성경책 묵상노트에 적을 펜들 약간을 놓을 것이다"며 "어수선하지만 완성된 걸 상상하면 기분이 좋다. 나의 상상력을 표현하는 집은 늘 흥분된다"며 이사 후 완성된 인테리어에 기대감을 드러냈다.

서정희는 "이제 이 집에서 일도 해야 한다. 때론 쇼룸이 되야 하고 실제로 살아야 하고 일터와 집이 한 곳에 있으니 생각이 서로 겹치고 파도처럼 감정이 울컥 된다"며 "나의 손톱을 보니 그야말로 가관이다"고 했다. 그러면서 그는 "굳이 이렇게 하면서도 좋아하는 나도 기이하다. 기쁨이 충만하다"며 "오늘밤은 오일 바르고 일회용장갑도 단 5분이라도 끼고있을테다"고 덧붙였다.

한편 서정희는 최근 본지 단독 보도로 연하의 건축가 A씨와 재혼을 전제로 교제 중인 사실이 알려졌다. 종교와 인테리어 등 비슷한 관심사로 가까워진 두 사람은 현재 연인이자 사업 동반자로, 아름다운 사랑을 이어가는 중이다. 무엇보다 지난해 서정희가 유방암 진단을 받아 힘든 시간을 보내고 있을 때, A씨가 옆에서 극진히 간병했다는 전언이다.

anjee85@sportschosun.com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