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지혜 "내가 명품백 없게 생겼냐?"..충동구매 "할부, 지금까지 내고 있다"('밉지않은관종언니')

고재완 기자

입력 2023-11-20 14:33



[스포츠조선 고재완 기자] 가수 겸 방송인 이지혜가 샤넬백을 사게 된 사연을 공개했다.



이지혜는 최근 자신의 유튜브 채널 '밉지않은 관종언니'에 '이지혜가 25년 동안 할부로 모은 샤넬백 최초 공개'라는 제목의 영상을 공개했다.

영상에서 이지혜는 "오늘은 내가 가진 명품을 커밍아웃하도록 하겠다"며 "내가 명품이 많지는 않다. 그런데 이 코너를 여러분께 보여드리려고 하는 이유가, 많은 분들이 내가 샤넬 명품백이 없다고 생각하시더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내가 얼마 전에 한남동에 사는 친구와 백화점 구경을 가서 C사 매장을 갔었다. 나도 구경할 수 있지 않나. 그런데 내 친구가 '언니 샤넬 명품백 있어요?'라고 말하는 것에 충격받았다. '내가 샤넬 백이 없게 생겼냐'라고 되물었다"라며 "과연 나는 샤넬 백이 있는가, 있다면 몇 개 있는지 여러분도 궁금해하실 것 같아서, 내 인생을 통틀어 가지고 있는 모든 샤넬 백을 공개하려고 한다"고 털어놨다.

이지혜는 "4년을 만났던 전 남자친구가 중고매장에서 사준 가방이다. 선물을 받고 나니 자존감이 올라가더라"고 가방 하나를 소개했다. 또 화이트 22백을 두고 "가장 최근에 샀다. 친구가 '언니 샤넬 백 없어요?'라고 했을 때 안 살 수 없었다. 그런데 가격이 740만 원이더라. 할부로 결제해서 지금까지도 내고 있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고재완 기자 star77@sportschosun.com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