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80년대 韓액션스타 원로배우 박동룡 19일 별세..향년 83세

고재완 기자

입력 2023-11-19 10:44

연합뉴스

[스포츠조선 고재완 기자] 70∼80년대 한국 액션영화에서 활약했던 원로배우 박동룡이 19일 별세했다. 향년 83세.



고인은 이날 오전 4시 50분쯤 서울의 한 요양병원에서 노환으로 숨을 거둔 것으로 알려졌다. 빈소는 서울 국립중앙의료원 장례식장에 차려졌고 발인은 21일이다.

1940년 부산 태생인 고 박동룡은 편거영 감독의 '돌아온 팔도 사나이'(69)로 데뷔해 70년대와 80년대 거의 모든 액션 영화에 조연이나 단역으로 출연했다.했다. 일본군, 북한군, 건달 등 악역을 많이 했다.

'십자수권'(1978), '별명 붙은 사나이'(1980), '그대 앞에 다시 서리라'(1981), '여자 대장장이'(1983), '작년에 왔던 각설이'(1985), '밤의 요정'(1986), '87 맨발의 청춘'(1986) 등에서는 주연배우로 활약했다.

이에 2004년 제41회 대종상영화제에서는 한국 영화 발전에 기여한 공로로 특별연기상을 받기도 했다. 한국영화인원로회 상임이사로도 활동한 바 있다.

고재완 기자 star77@sportschosun.com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