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이서, 시부상 심경 "아버님, ♥ 전진이랑 잘 살게요..지켜봐주세요"

김준석 기자

입력 2023-11-17 13:50

수정 2023-11-17 13:50



[스포츠조선닷컴 김준석 기자] 전진의 아내 류이서가 시아버지를 보낸 후 심경을 밝혔다.



17일 류이서는 "너무 맑던 날. 아버님 잘 보내드리고 왔어요"라며 故찰리박을 언급했다.

류이서는 "함께 해주신 분들 멀리서 걱정해주시고 위로해주신 분들 정말 너무 감사합니다. 저희 이 은혜 꼭 잊지 않고 갚으며 살겠습니다"라고 감사인사를 전했다.

끝으로 류이서는 故찰리박에게 "마지막 모습까지 멋지셨던 아버님. 오빠랑 잘 살께요. 천국에서 저희 지켜봐주세요"라고 적었다.

전진의 부친 찰리박(박영철)은 지난 6일 세상을 떠났다.

찰리박은 1979년 미8군 무대에서 색소폰 연주를 시작으로 음악 활동을 했다. 2004년 찰리박이라는 이름으로 데뷔한 후 '카사노바의 사랑', '아버지의 아버지' 등의 곡을 발매했다. 신화 전진의 부친으로도 유명한 찰리박은 2017년 뇌졸중을 투병하며 방송에 얼굴을 내비치지 않았다. 이후 2020년 MBN '특종세상'에 출연했던 찰리박은 뇌졸중 후유증으로 왼쪽 편마비, 언어장애 등을 겪었다며 방송을 하지 못했던 이유를 밝혔다.

전진은 찰리박과 3년 넘게 절연한 상태였지만 상주로서 빈소를 지켰다.

두 사람이 절연하게 된 이유에 대해 찰리박은 2020년 방송된 MBN '현장르포 특종세상'에서 "아들과 연을 끊었다. 결혼식에도 가지 않았다. 신경쓰지 말고 류이서와 알콩달콩 건강하게 행복한 삶을 누렸으면 좋겠다"며 "2000만원이 넘는 병원비도 아들이 다 정리해줬고 많은 지원을 해줬다. 미안하다"고 털어놨다.

전진은 찰리박이 진 상당한 빚을 수년간 대신 상환하며 힘든 시간을 보냈지만, 2012년 MBC '라디오스타'에서 "아버지가 실수한 게 아니라 잘못된 상황에 의해 그렇게 된 것"이라며 애틋한 마음을 드러냈던 바 있다.

narusi@sportschosun.com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