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브리트니, ‘이혼+전과자 남친과 결별’ 힘들었나..칼춤에 경찰 출동

박아람 기자

입력 2023-09-29 10:53

수정 2023-09-29 10:53

브리트니, ‘이혼+전과자 남친과 결별’ 힘들었나..칼춤에 경찰 출동
<사진=AP연합>

[스포츠조선닷컴 박아람 기자] 팝스타 브리트니 스피어스(41)가 칼을 들고 춤을 추는 영상을 소셜미디어에 올렸다가 경찰이 자택에 출동하는 소동이 빚어졌다.



28일(현지시간) CNN 등 미국 매체들에 따르면 스피어스는 지난 25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에 부엌칼로 보이는 물건 2개를 양손에 하나씩 들고 빙글빙글 도는 격렬한 춤을 추는 모습을 담은 영상을 게시했다.

이후 스피어스 자택을 관할하는 보안관실에 "그가 잘 있는지 진정으로 걱정된다"는 전화가 걸려왔다고 보안관실의 딘 워디 서장은 CNN에 밝혔다. 보안관실은 해당 영상이 가수의 창의적인 표현일 가능성을 배제하지 않으면서도 스피어스의 지인으로부터 걸려온 전화인 점을 고려해 27일 경찰관을 현장에 출동시켰다.

출동한 경찰관은 스피어스와 평소에 친분이 있는 사람이었다고 한다. 경찰은 현관 인터폰으로 "스피어스가 잠재적인 정신건강 위기를 겪고 있거나 자해의 위험이 있는지"라고 확인하러 왔다고 밝혔다.

이에 스피어스 자택의 보안 책임자는 "스피어스와 함께 있었고, 안전에 위협이 없으며, 그는 경찰이 집 안으로 들어오는 것을 원치 않는다"고 답했다. 스피어스의 변호사도 해당 경찰관에 전화해 "스피어스와 방금 통화했는데 그에게 정신적, 신체적 또는 그 밖의 다른 문제가 없다"고 전했다.

이후 스피어스는 인스타그램에 올린 해당 영상에 "오늘 칼을 들고 부엌에서 놀기 시작했다. 진짜 칼이 아니니 걱정하지 말기를. 핼러윈이 곧 다가온다"라며 오해를 풀었다.

한편 브리트니 스피어스는 지난 달 12세 연하 남편인 댄서 겸 배우 샘 아스가리와 결혼 14개월 만에 이혼했다. 이후 전 가정부 폴 리처드 솔리즈와 교제 했으나 범죄 사실이 알고 난 후 결별했다. tokkig@sportschosun.com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