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日 유명 男가수, 유방암 투병 고백 “믿기 어려웠으나 현실 받아들였다”

박아람 기자

입력 2023-08-30 14:47

수정 2023-08-30 14:47

日 유명 男가수, 유방암 투병 고백 “믿기 어려웠으나 현실 받아들였다”
콘 브로 (오른쪽)

[스포츠조선닷컴 박아람 기자] 일본 남성 듀오 버블검 브라더스의 멤버 브로 콘(67)이 유방암 2기 판정을 받았다고 고백했다.



브로 콘은 지난 29일 "왼쪽 가슴에 멍울이 생겨 병원에 갔다. 검사 결과 유방암이라더라. 유방암은 남성에게 정말 드문 질병이기에 믿기 어려웠다. 그러나 현실을 진지하게 받아들이고, 유방암 치료에 전념하기로 결정했다. 앞으로 항암 치료의 부작용이 심하지 않을 경우 건강 상태에 따라 가능한 한 많은 일을 할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이어 현재 증상에 대해 그는 "의사가 유방암 2기이고 조기에 발견돼 생명에는 지장이 없다고 했다. 그러니 안심해 달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하지만 항암 치료의 부작용이 예상보다 크고 매일 고통스러운 치료를 계속 견뎌내고 있다. 내년에 돌아올 때까지 응원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버블검 브라더스는 올해 40주년을 기념해 라이브 공연을 앞두고 있었지만 브로 콘의 건강 악화로 취소가 됐다. 브로 콘은 "올해 버블검 브라더스 40주년 기념 라이브, 생일 라이브, 녹음 등이 있었지만 당분간은 치료와 완치를 우선으로 하고 있다. 그때까지 조금만 시간을 주시길 바란다"라며 "버블검 브라더스 40주년 기념 라이브, 생일 라이브 등을 기대해주신 모든 분들과 라이브 하우스, 행사자, 스폰서, 스태프 분들께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라고 팬들과 관계자들에게 양해의 말을 전했다.

마지막으로 브로 콘은 "올해 11월에 68세가 된다. 70세가 넘은 후에도 노래를 계속하고 싶다. 인생은 죽을 때까지 시련이라 생각하고 이겨내겠다"라고 밝혔다.

한편 브로 콘은 1983년 브라더 톰과 버블검 브라더스를 결성했다. 90년에 발매된 싱글 'WON'T BE LONG'이 큰 인기를 끌었고 91년에 NHK '홍백가합전'에도 참가했다. 브로 콘은 음악 외에도 영화, 드라마에서도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다. tokkig@sportschosun.com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