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SC할리웃]베네딕트 컴버배치, 칼 든 괴한이 자택서 난동…벌벌 떤 닥터 스트레인지

정빛 기자

입력 2023-05-30 12:06

베네딕트 컴버배치, 칼 든 괴한이 자택서 난동…벌벌 떤 닥터 스트레인지
베네딕트 컴버배치. 스포츠조선DB

[스포츠조선 정빛 기자] 영국 배우 베네딕트 컴버배치의 자택에 괴한이 침입했다는 사실이 전해졌다.



29일(현지시간) 영국 매체 데일리 메일에 따르면. 영국 런던 북부에 위치한 베네딕트 컴버배치의 집에 괴한이 침입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 괴한은 35세의 한 남성으로, 한 호텔에서 요리사로 일했던 인물이다. 그는 베네딕터 컴버배치의 집을 발로 차며 "당신 여기로 이사 온 것을 안다. 불타 버리길 바란다"고 소리쳤다.

또 정원에 있는 화분을 던지고, 인터폰에 침을 뱉은 후 뜯어내는 등 난폭한 행동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베네딕트 컴버배치, 아내 소피 헌터, 세 자녀는 집에 있었고, 이 괴한의 행동을 보며 두려움에 떨고 있다. 이 괴한은 경찰이 도착하기 전에 현장은 도망쳤지만, 경찰은 인터폰에 남긴 DNA 증거로 추적해 체포했다.

그는 범행 전 지인에게 "베네딕트 컴버배치의 집에 침입해 불태울 것"이라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체포된 남성은 250유로(한화 약 35만 원) 벌금형을 선고받았으며 베네딕트 컴버배치 가족으로부터 3년간 접근 금지 명령을 받았다.

베네딕트 컴버배치 측근은 "당연히 베네딕트 컴버배치를 비롯한 모든 가족이 겁에 질렸고, 생명의 위협을 받았다. 다행히 체포됐지만, 두 사람은 또다시 표적이 될까 봐 잠 못 이루는 밤을 보냈다"고 전했다.

2015년 소피 헌터와 결혼식을 올리고, 슬하에 세 자녀를 둔 베네딕트 컴버배치는 '셜록' 시리즈, '닥터 스트레인지' 시리즈 등으로 글로벌 인기를 누리고 있다.

정빛 기자 rightlight@sportschosun.com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