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닮은꼴’ 유명 배우 2명, 알고 보니 진짜 형제였다? “청부업자 父가..” [SC할리우드]

박아람 기자

입력 2023-04-19 09:17

수정 2023-04-19 09:17

‘닮은꼴’ 유명 배우 2명, 알고 보니 진짜 형제였다? “청부업자 父가.…
<사진=AP연합>

[스포츠조선닷컴 박아람 기자] 할리우드 배우 매튜 맥커너히(53)가 수년째 절친으로 지내고 있는 우디 해럴슨(61)과 실제 친형제일 가능성이 있다고 고백했다.



매튜 맥커너히는 최근 진행된 팟캐스트 'Let's Talk Off Camera'에서 자신과 우디 해럴슨이 형제가 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알다시피 내가 어디에서 시작하고 어디에서 끝나는지 그가 어디에서 시작하고 어디에서 끝나는지는 항상 모호한 선과 같았다"라며 "그것은 우리 브로맨스의 일부다. 우리 아이들은 그를 우디 삼촌이라고 부른다. 그의 아이들도 나를 매튜 삼촌이라 부른다"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우리 가족은 우디 해럴슨 사진을 보고 나라고 착각하고 우디 해럴슨의 가족은 내 사진을 보고 우디 해럴슨이라고 착각한다"고 덧붙였다.

매튜 맥커너히는 91세의 어머니가 자신과 우디 해럴슨에게 해줬던 이야기를 회상했다. 그는 "몇 년 전 그리스에서 우리는 둘러앉아 우리와 우리 가족이 얼마나 가까운지에 대해 이야기하고 있었다. 당시 어머니가 '우디, 나는 네 아빠를 알았어'라고 했고 우리는 이 '알고 있었다'가 무엇을 의미하는지 생각했다. 계산해본 결과 어머니가 두 번째 이혼을 했을 때 동시에 우디 해럴슨의 아버지가 휴가 중이었다는 것을 알게 됐다. 서부 텍사스에 관련 영수증이 있을 거다"라고 설명했다.

이 모든 단서는 매튜 맥커너히와 우디 해럴슨이 이복형제일 가능성을 높였다. DNA 검사로 문제를 해결할 수 있지만 매튜 맥커너히는 그것이 의미하는 바를 두려워하기 때문에 망설이고 있다. 그는 "53년 동안 친 아버지로 믿고 있었는데 제 아버지가 아닐 수도 있는 것 아닌가"라며 그 이유를 전했다.

한편 매튜 맥커너히의 아버지는 1992년 70세의 나이로 사망했다. 우디 해럴슨의 아버지인 찰스 해럴슨은 과거 유명 청부살인업자였던 것으로 알려져 있으며 유죄 판결을 받은 후 2007년 종신형을 선고받고 사망했다. tokkig@sportschosun.com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