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밀리언달러 베이비' 스웽크, 48살에 쌍둥이 엄마 됐다

입력 2023-04-11 11:40

'밀리언달러 베이비' 스웽크, 48살에 쌍둥이 엄마 됐다
[EPA 연합뉴스 자료사진. DB 및 재판매 금지]






(서울=연합뉴스) 강진욱 기자 = 헐리우드 영화 '밀리언달러 베이비'와 TV드라마 '알래스카 데일리'의 주인공이었던 힐러리 스웽크가 48살의 나이에 남녀 쌍둥이를 출산했다고 CNN이 1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스웽크는 이날 인스타그램에 신생아 둘을 양손에 안은 채 석양을 바라보는 자신의 뒷모습 사진과 함께 "힘들었지만 쌍둥이를 얻기 위해서는 감내해야 했다"는 글을 올렸다.

그녀는 또 부활절 인사와 함께 "천국에서 포스팅한다"는 글귀도 남겼다.

밀리언달러 베이비로 아카데미 여우주연상을 수상한 스웽크는 지난해 ABC방송의 아침 프로 '굿모닝 아메리카'에 출연해 "이는 내가 오래전부터 바라던 일로, 곧 하나도 아니고 두 아이의 엄마가 될 것"이라며 "믿기지 않는다"고 말했다.
그녀는 또 지난해 10월 ABC방송의 예능 프로 '라이브 위드 켈리 앤 라이언'에도 나와 "정말로 행복하고 지극히 평온한 시간을 보내고 있다"고 밝혔다.

1997년 채드 로와 결혼했다 10년 만에 이혼한 스웽크는 2016년 프로듀서인 필립 슈나이더를 만나 2018년 재혼했다.

스웽크는 임신 사실을 밝힌 뒤 핼로윈과 크리스마스 시즌 등에 몇 차례 임신한 사진을 인스타그램에 올렸다.

출산 직전에는 소셜미디어를 통해 팬들에게 미국 여성 트리오 '솔트 앤 페파'의 '푸시 잇(Push it)'을 들어야 하는 것 아니냐는 농담성 질문을 던지기도 했다.

kjw@yna.co.kr
<연합뉴스>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