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산 휴가 앞둔 기상캐스터에 작별 키스 시도한 동료

박아람 기자

입력 2016-08-03 11:08

수정 2016-08-03 11:13



호주의 한 남성 기자가 출산 휴가를 앞둔 여성 동료에게 마지막 인사로 키스를 시도했다.



2일(현지시각) 시드니 모닝 헤럴드는 "나인 뉴스의 스포츠 기자인 토니 존스가 기상캐스터 레베카 주드에게 작별 인사로 키스를 시도했다"고 보도했다.

주드는 오는 10월 쌍둥이 남자 아이를 출산할 예정. 이날 존스는 기상예보를 마친 주드에게 다가가 그의 어깨에 팔을 둘렀다. 주드는 깜짝 놀랐지만 존스의 행동을 막지는 않았다. 이어 뉴스 앵커인 피터 히쳐너는 주드에게 "출산 휴가 잘 보내라"면서 주드에게 행운을 빌었다.

이때 존스가 주드에게 작별 인사를 하며 그의 볼에 갑자기 키스를 시도했다. 깜짝 놀란 주드는 재빨리 고개를 돌렸고 당혹스러워하며 웃었다.

이후 존스는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당황했다"면서 주드를 태그 했다. 이에 주드는 "내가 좋아하는 것 알죠?"라고 답했다. <스포츠조선닷컴>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