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윤소, 中'화폭천왕' 제작발표회 참석…장혁-서현과 호흡

이지현 기자

입력 2016-07-01 08:23



[스포츠조선닷컴 이지현 기자] 배우 최윤소가 중국 드라마 '화폭천왕'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MBC 주말 연속극 '가화만사성'에서 잡지사 에디터 봉해원으로 분하고 있는 배우 최윤소가 중국 드라마 '화폭천왕' 을 통해 매니저로 변신하며 색다른 매력을 발산한다.

지난 29일 중국에서 열린 드라마 '화폭천왕' 제작발표회에 참석한 최윤소는 파스텔 톤의 블라우스와 스커트를 매치해 화사한 아름다움을 뽐내며 시선을 사로잡았다. 극 중 최윤소는 그룹 버터플라이의 매니저 바이쑤로 변신해 지성과 원숙미를 겸비한 매력적인 여성을 그려낸다. 또한, 바이쑤는 반전을 지닌 인물로 최윤소가 극의 전개에 어떠한 영향을 미칠지 더욱 기대를 모으고 있다.

한편, '화폭천왕' 은 명문 국제학교와 연예계를 배경으로 청춘들의 로맨스를 그린 작품으로, 최윤소를 비롯해 남자주인공 역은 중국에서 많은 인기를 끌고 있는 장혁이 캐스팅 되었고 그외 소녀시대 서현, 배우 송하윤, 백준서 나인뮤지스 소진 등이 함께 호흡을 맞춘다.

olzllovely@sportschosun.com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