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술' 김성민, 상태 아직 위중...아내 등 가족 병원 지켜

김겨울 기자

입력 2016-06-24 14:57

수정 2016-06-24 15:18

'수술' 김성민, 상태 아직 위중...아내 등 가족 병원 지켜


[스포츠조선 전혜진 기자, 뉴미디어팀 이종현 인턴 기자] 24일 자살시도로 혼수상태에 빠졌던 김성민이 수술 후에도 여전히 상태가 심각한 것으로 알려졌다.



관계자는 "김성민이 수술을 마쳤으나 의식은 여전히 없는 상태다"며 "김성민이 수술하는 동안 아버지와 어머니, 아내가 곁을 지켰다"고 말했다. 이어 "가족들은 물론 지인들 모두 깨어나길 바라고 있지만, 병원 측에서는 심각한 상태라고 말했다"며 걱정했다.

앞서 김성민이 입원 중인 서울 성모병원 관계자 역시 "현재 상태를 지켜보고 있으나, 고비를 완전히 넘겼는지 알 수 없으며 경과를 더 지켜봐야 한다"고 설명했다.

앞서 김성민은 새벽 아내와 부부싸움 후 화장실에서 자살시도를 했다. 부인은 부부싸움 이후 아들을 데리고 나오며, 경찰에 "평소 김성민이 죽겠다는 말을 자주 했다"며 확인 요청했으며, 경찰은 김성민이 욕실에서 쓰러져있는 모습을 발견 인근 병원으로 옮겼다.

부부싸움으로 신고 접수 차 방문한 경찰이 발견해 병원으로 이송됐고 곧바로 수술에 들어가 오후 12시30분 쯤 회복실로 옮겨졌다.

한편 김성민은 2002년 임성한 작가의 히트작 '인어아가씨'로 데뷔하며, '앞집 여자', '왕꽃선녀님', '돌아온 싱글', '다이아몬드의 눈물', '환상의 커플', '가문의 영광'등 방송사를 넘나들며 활발한 활동을 해왔다.

또 KBS2TV '해피선데이-남자의 자격'에선 숨겨왔던 예능감을 선보이며, 긍정적이고 유머감각 있는 모습으로 사랑받아왔다.

하지만 인기 정점에 있던 2010년 12월 필로폰을 투약한 혐의로 구속되며 출연하던 모든 방송에서 하차했다.

2013년 2월 4살 연상의 치과의사와 비밀리에 결혼해 새 출발을 꿈꿨으나 2014년 11월 온라인 광고를 보고 필로폰을 투약한 혐의로 구속 징역 10월 추징금 70만원을 선고 받았고 지난 1월 복역을 마치고 출소했다.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